<b>(Free MP3)</b> 멕시코에서 속도내는 현대차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Free MP3) 멕시코에서 속도내는 현대차

(Free MP3) 멕시코에서 속도내는 현대차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3월 멕시코 공장 건설현장을 방문했다.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3월 멕시코 공장 건설현장을 방문했다.

 HYUNDAI SALES HAVE TAKEN OFF IN MEXICO


It is on pace to overtake Renault this year as Mexico’s ninth-largest seller of new cars.Hyundai Motor has been selling cars in Mexico for a little over a year and has already made significant inroads in Latin America’s second-largest economy. May sales figures show that the South Korean automaker’s efforts to sell Sonata sedans and iX35 crossovers to middle-class residents in Mexico’s larger cities are rapidly paying off.

Hyundai recently began focusing on Latin America in an effort to snatch regional market share from smaller players, such as Suzuki and Mazda. In recent years, the company has focused on the Americas and Asia while relying less on growth in Europe, where Hyundai had trouble competing against entrenched domestic brands at a time of regional economic strife. Recent economic troubles in Brazil, Argentina and Venezuela have made Mexico the most ideal Latin American location to stimulate local sales.

Data from the Mexican Automotive Industry Association (AMIA) released Tuesday shows Hyundai is on pace to overtake Renault this year as Mexico’s ninth-largest seller of new cars. Hyundai expects to nearly double Mexican sales in 2015 to 22,000 units.

Hyundai’s annual global revenue has grown 33 percent since 2010, from $59.9 billion to $79.8 billion last year.

Hyundai delivered 2,049 new vehicles to Mexican buyers last month and 8,532 for the year, according to AIMA’s data, putting it right behind Renault’s 8,660 units. While these numbers are much smaller than the biggest players in Mexico -- Nissan has sold more than 132,000 vehicles in the first five months of the year -- they show the strength of Hyundai’s sales, which amounted to only 705 units in May 2014, the month it set up its local Mexico City headquarters.

Hyundai used to sell sedans in Mexico under a deal with Chrysler Group, which sold them under the more recognizable Dodge brand name. But that deal ended in 2013, when Hyundai decided it had enough brand recognition to go at it alone in Latin America.

Like its rivals, Hyundai sees Mexico as a lucrative and lowcost manufacturing platform for building and sending cars abroad through the country’s web of free-trade agreements.

“Hyundai wants to turn Mexico into a very important base for its global production,” Pedro Albarran, Hyundai’s head of Mexico sales, told Bloomberg in April. The company eventually will build a Mexican factory once sales hit 50,000 a year, which is expected in 2018, according to Automotive News. But Albarran has said the company currently has no specific plans.

Hyundai is focusing on a Mexican retail footprint to nurture a domestic appetite for South Korean imported cars in a market expected to grow 3 percent to 1.16 million new-vehicle purchases this year, according to IHS Automotive.

Hyundai’s sibling company, Kia Motors, plans to enter the market in July, selling European-manufactured Sportage SUVs and U.S.-made Sorento crossover SUVs, according to Reuters. Kia is building a $1 billion manufacturing plant in Mexico that’s expected to be online later this year.
 멕시코에서 속도내는 현대차



진출 1년만에 매출 급신장… 르노 제치고 9위로 올라설 듯현대자동차가 멕시코에서 자동차 영업을 시작한 지 1년 남짓. 중남미 2위 경제대국 시장을 이미 상당히 많이 파고들었다. 지난 5월 판매량 통계는 멕시코 대도시의 중산층을 대상으로 한 현대자동차의 영업활동이 빠른 결실을 맺고 있음을 보여준다.

현대자동차는 최근 중남미 영업활동에 초점을 맞추기 시작했다. 현지 시장 점유율 경쟁에서 스즈키와 마츠다 같은 중소업체들을 추월하기 위해서다. 근년 들어 현대자동차는 유럽시장 성장 의존도를 줄이는 한편 미주와 아시아에 주력해 왔다. 유럽 시장에선 지역경제가 내홍을 겪는 동안 기존 토박이 브랜드들과 경쟁에 어려움을 겪었다. 중남미에선 브라질·아르헨티나·베네수엘라가 최근 경제난을 겪으면서 멕시코가 현지 매출 증대에 가장 이상적인 국가로 떠올랐다.

지난 6월 16일 멕시코자동차산업협회(AMIA)가 발표한 통계 지료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가 올해 멕시코 시장 신차 판매대수에서 르노를 제치고 9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현대자동차는 2015년 멕시코 시장 판매량이 2만2000대로 2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연간 글로벌 매출액은 2010년 599억 달러에서 지난해 798억 달러로 33% 증가했다.

AMIA 데이터에 따르면 현대자동차가 멕시코 시장에서 출하한 신차는 지난 5월 2049대로 올해 총 8532대였다. 르노의 8660대를 바짝 추격했다. 멕시코의 판매 선두업체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숫자다(닛산의 판매대수는 올 들어 5월까지 13만2000대를 웃돌았다). 하지만 이는 현대자동차의 판매 강세를 보여준다. 멕시코시티에 현지 사업부를 신설한 지난해 5월에는 판매량이 705대에 불과했다.

현대자동차는 과거 멕시코에선 크라이슬러 그룹과 업무 제휴를 통해 세단을 판매했다. 크라이슬러는 더 인지도 높은 닷지 브랜드를 달아 자동차를 판매했다. 그 계약은 2013년 종료됐다. 현대자동차는 중남미에서 자립해도 될 만큼 브랜드 인지도가 충분히 높아졌다고 판단했다.

현대자동차는 경쟁사들과 마찬가지로 멕시코를 수익성 높고 비용 낮은 제조기반으로 간주한다. 자동차를 생산해 현지의 자유무역 협정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로 수출하려는 전략이다.

“현대자동차는 멕시코를 매우 중요한 글로벌 생산 기지로 키우고자 한다”고 현대자동차의 페드로 알바란 멕시코 영업본부장이 지난 4월 블룸버그에 말했다. 2018년에는 연간 판매대수가 5만 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자동차는 그때가 되면 멕시코에 공장을 세울 계획이다(오토모티브 뉴스 보도). 그러나 현재로선 구체적인 계획은 없다고 알바란 본부장이 말했다.

‘올해 멕시코의 신차 구매대수는 116만 대로 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자동차는 멕시코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 한국산 수입차 수요를 확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IHS 오보모티브 보도)

현대자동차의 자회사인 기아자동차는 오는 7월 멕시코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다. 유럽산 스포티지 SUV와 미국산 소렌토 크로스오버 SUV를 판매한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기아자동차가 멕시코에 10억 달러를 들여 신설 중인 공장은 올 후반 가동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 번역 차진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