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책으로 보는 앤디 워홀 - 이코노미스트

Home > >

print

그림책으로 보는 앤디 워홀

그림책으로 보는 앤디 워홀

1950년대 시절에 그린 기발한 그림 모은 책 출판돼

앤디 워홀은 1952~59년 뉴욕에서 상업 미술가로 활동하던 시절 기발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밝은 분위기의 그림책들을 제작했다. ‘프로모셔널’이라고 불리는 이 책들은 음식과 고양이, 신발을 주제로 했다. 이 중 7권이 타셴에서 출판된다(제8권 ‘앤디 워홀 어머니의 성스런 고양이’는 이 시리즈에 포함되지 않았다).

골수팬들을 겨냥한 서문이 눈길을 끈다. 워홀이 핑크 하이힐 그림에 ‘앨리스 B. 슈의 자서전’이라는 설명을 붙인 것(이 예는 워홀의 모조 카탈로그에 나온다)을 ‘재치 있는 말장난’으로 받아들이는 사람들을 말한다. ‘A는 알파벳이다’는 입문서 형식을 띄며, ‘사랑은 핑크색 케이크다’는 주제에 관한 변주 양식이다. 후자는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체, 안토니우스와 클레오파트라 등 역사 속의 유명한 연인들을 그린 드로잉 연작으로 철자가 엉망인 엉터리 시가 곁들여졌다.

이 책들은 대체로 귀엽고 재미있는 느낌이지만 그 다음에 나온 워홀의 작품들을 예고한다는 점에서 중요성을 갖는다. ‘골드 북’에서 금색을 사용한 것이나 요리책을 패러디한 ‘야생 라스베리’에서 소비와 아이코노그래피(도해)의 오버랩 현상을 강조한 것 등이 그렇다. 이런 경향은 1960년대 초 워홀을 세계에 알린 회화와 설치 작품들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 리오 롭슨 뉴스위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