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배당수익률 여전히 ‘바닥’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한국 배당수익률 여전히 ‘바닥’

한국 배당수익률 여전히 ‘바닥’

올해 한국 상장사들의 배당수익률은 세계 주요국 가운데 꼴찌 수준에 머물 전망이다. 새 정부 들어 스튜어드십 코드 등의 주주 친화 정책이 강화되고 있지만 배당수익률은 여전히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신증권에 따르면 톰슨로이터IBES가 ‘모건스탠리 캐피털 인터내셔널(MSCI) 지수’에 편입된 주요 24개국 주식시장의 올해 배당수익률을 추산한 결과, 한국은 1.67%였다. 한국 상장사의 주식을 100만원어치 샀을 경우 올해 평균 1만6700원의 배당 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한국의 예상 배당수익률은 MSCI에 편입된 24개 국가 중 22위로 최하위 수준이었다. 한국보다 예상 배당수익률이 낮은 나라는 인도(1.45%)와 필리핀(1.47%)뿐이었다. 중국(1.99%)·일본(1.93%)·미국(1.95%)·홍콩(2.88%) 등 21개국의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이 한국보다 높았다. 이들 국가 가운데 올해 배당수익률이 가장 높을 것으로 추정되는 나라는 러시아(5.59%)였다. 지난해 3.73%에서 올해 2%포인트 넘게 배당수익률이 올라갈 것으로 전망됐다. 러시아를 포함해 지난해보다 배당수익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나라는 24개국 중 10개국이었다. 지난해 4.70%로 조사 대상 중 가장 배당수익률이 높았던 프랑스는 올해 3.20%로 다소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한국의 경우 일부 대기업이 중간·분기 배당을 확대하는 등 주주 환원 정책을 강화하면서 지난해 확정치(1.59%)보다는 올해 소폭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예컨대 삼성전자는 올해 분기 배당을 시행하고 배당 규모도 늘리겠다고 발표했다. SK이노베이션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중간 배당에 나서기도 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