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크리포트] 되살아난 소비심리, 1분기 14개 시·도 소매판매 증가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체크리포트] 되살아난 소비심리, 1분기 14개 시·도 소매판매 증가

 
 
올해 1분기 전국 14개 시·도에서 소매판매가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 19 영향으로 급감했던 기저효과로,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살아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1분기 시도 서비스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국 16개 시·도 가운데 14개 지역의 소매판매가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12개 지역은 전 분기 감소에서 증가로 전환했다.
 
지역별로 보면 대구(9.5%) 소매판매가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백화점(42.1%)이 급증했고,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영향으로 승용차·연료소매점(14.9%)도 큰 폭으로 늘었다. 이어 대전(8.3%), 광주(5.1%), 울산(4.5%), 경기(4.5%), 충북(4.4%), 부산(4.3%) 순으로 소매판매가 늘었다. 
 
서울 소매판매는 1년 전보다 3.0% 증가했다. 슈퍼·잡화·편의점(-9.6%), 전문소매점(-2.9%) 등에서는 감소했으나 백화점(24.2%), 면세점(11.8%), 승용차·연료소매점(10.4%)에서 늘었다. 다만 제주(-8.1%)와 인천(-2.6%)은 면세점 등에서 판매가 줄어든 영향으로 올해 1분기도 감소세를 이어갔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8개 시·도에서 증가했고, 6개는 감소했다. 나머지 2개는 보합을 나타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서비스업 생산이 6.3% 늘어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서울에서는 주식시장 활황 등의 영향으로 금융·보험업 생산이 22.5% 급증하며 증가세를 이끌었다.
 
이외 대구(2.6%), 경기(1.8%), 경북(1.8%) 등도 금융·보험과 도소매 등에서 1년 전보다 서비스업 생산이 늘었다. 반면 제주(-6.4%), 인천(-4.9%), 강원(-1.0%) 등은 생산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허정연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