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어드바이저 활용한 '원금보장 변액연금보험' 나왔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보험

print

로보어드바이저 활용한 '원금보장 변액연금보험' 나왔다

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 보험시장으로 영역 확장

[사진 파운트]

[사진 파운트]

로보어드바이저 파운트가 보험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장한다.  
 
인공지능 투자 전문기업 파운트는 3일, 보험사와의 협업을 통해 로보어드바이저 전용 보험상품을 내놨다고 밝혔다.
 
파운트는 변액보험 사후관리 서비스에 이어 이번에는 흥국생명과 함께 로보어드바이저가 운용하는 펀드 단, '한 개'로만 구성된 변액연금보험 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은 AI 자산배분 기술을 활용해 보험 계약자가 납입한 원금의 110%(15년 이상 가입자 대상)를 보장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추가 운용수익까지 노릴 수 있다. 청약 시 펀드 선택의 어려움과 관리 시 펀드 변경의 번거로움을 없애고, 설계사 등을 거치지 않고 로보어드바이저가 알아서 운용해줌으로써 24시간 안정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고객의 편의성은 높이면서 보험계약 관리에 대한 부담은 현저히 줄였다는 평가다.
 
파운트 김영빈 대표는 “파운트 이용자들 중 예·적금은 아쉽고 투자는 두렵다며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을 내달라는 요청이 많았다. 투자 상품은 원금보장형으로 출시하는 게 불가능해 보험으로 눈을 돌린 것”이라며 “고객들의 니즈를 반영해 안심하고 장기투자 할 수 있는 상품을 제공하기 위한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납입금액의 110%를 보장한다는 것은 그만큼 파운트 로보어드바이저 기술에 대한 자신감이 있기 때문이다. 향후 여러 보험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글로벌 자산배분 투자 노하우를 집약한 전략적 상품을 지속적으로 내놓을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운트는 국내 로보어드바이저 전문업체 중 가장 많은 금융사에 AI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공 중이다. 메트라이프와 삼성생명, 흥국생명 등 보험사를 비롯해 우리은행, 대구은행 등 은행권과도 협업 중이다.
 
또한 파운트는 흥국생명 외에도 메트라이프, IBK연금보험 등 여러 생명보험사와 협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