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 UP | 배재훈 HMM 대표] 연속 2분기 조 단위 영업이익 전망에 ‘방긋’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CEO UP | 배재훈 HMM 대표] 연속 2분기 조 단위 영업이익 전망에 ‘방긋’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진 연합뉴스]

배재훈 HMM 대표이사. [사진 연합뉴스]

HMM이 2분기에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연결기준)을 달성할 것이란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에 투입된 1만6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8척 모두 만선(滿船)으로 출항하면서 2분기 실적도 청신호가 켜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4월 HMM 대표에 오른 배재훈 사장에 대해 긍정 평가가 나온다.  
 
HMM에 따르면 지난 3월 인수한 HMM 누리호의 1만3438TEU 선적을 시작으로 마지막 8호선 HMM 한울호가 1만3638TEU를 선적, 중국 옌톈에서 유럽으로 출항하면서 올해 상반기에 인도받은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 8척 모두 연속 만선으로 출항했다.
 
HMM의 1만6000TEU급 컨테이너선은 길이 6M(1TEU) 컨테이너를 최대 1만6000개까지 적재할 수 있는데, 안전 운항과 화물 중량 등을 감안해 통상 1만3300TEU를 만선의 기준으로 삼는다. 이 선박들은 모두 북유럽 항로에 투입돼 디 얼라이언스 멤버사인 독일 하팍로이드, 일본 원(ONE), 대만 양밍과 함께 공동 운항한다.  
 
HMM 측은 “지속적인 만선 행진으로 유럽 항로에서 경쟁력을 회복하고 있다”며 “기존에 강점을 가진 미주 노선에 이어 세계 해운 시장의 주요 노선인 유럽 노선의 비중도 늘려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작년과 올해 인도받은 총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 모두 만선으로 출항했다”며 “대표 국적 선사로서 책임감을 갖고 수출 기업들의 화물이 차질 없이 운송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HMM은 지난해 4월부터 아시아~유럽 노선에 투입된 2만4000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이 32항차 연속 만선이라는 대기록을 남겼다고 전했다. 33항차에 99% 선적을 기록했지만, 34항차부터 또 다시 만선을 이어가 현재까지 45항차 중 43항차 만선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1조193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HMM은 2분기에도 1조원 이상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많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HMM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조1079억원이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