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전국 대단지 2만9000가구 분양 쏟아진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연내 전국 대단지 2만9000가구 분양 쏟아진다

베르몬트로 광명∙대전천동 푸르지오∙광주운암3단지 재건축 등 6곳

 
 
연내 전국에서 3000가구가 넘는 대규모 단지 2만9000가구가 분양될 전망이다. 최근 전세난이 심화되고 집값이 치솟는 상황에서 대단지가 공급되면서 실수요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3일 부동산114 자료에 따르면 18일 기준 전국에서 분양을 앞둔 3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총 6곳으로 2만8900가구가 예정돼 있다.  
 
최근 10년(2011년~2020년) 사이 전국에 입주한 3000가구 이상 대단지가 총 21곳, 8만5292가구인 점을 감안하면 이번 대규모 공급은 이례적이라는 게 부동산업계의 분석이다.
 
연내 공급 예정인 단지는 ▶베르몬트로 광명(3344가구) ▶대전천동 푸르지오(가칭, 3463가구) ▶광주운암3단지 재건축(가칭, 3214가구) ▶포항환호공원(가칭, 3116가구) ▶힐스테이트 몬테로이(3731가구) ▶둔촌올림픽파크 에비뉴포레(1만2032가구) 등이다.
 
3000가구 이상 단지는 압도적인 규모 덕분에 랜드마크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대부분 대형 건설사의 브랜드 단지로 공급돼 상품성이 우수하고, 입주 후 많게는 약 1만명이 거주하게 돼 주변에 교통, 상권 등 우수한 인프라가 형성된다는 장점도 있다.  
 
실제 올해 3000가구 이상 규모로 분양한 단지는 수요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올해 1월 인천 부평구에 분양한 ‘e편한세상 부평 그랑힐스’는 총 5050가구 규모로 1순위 평균 12.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4월 경남 김해에 분양한 ‘김해율하 더스카이시티 제니스&프라우’는 총 3764가구 규모로 1순위 평균 21.9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단지는 소규모 단지 대비 관리비 절감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공동주택관리정보시스템(K-apt)에 따르면 올해 5월 서울 강동구 3658가구 규모의 ‘고덕 래미안 힐스테이트(2016년 12월 입주)’ ㎡당 관리비는 2708원으로 인근에 위치한 687가구 규모 단지(2018년 3월 입주)의 관리비 3152원 대비 ㎡당 400원 이상 저렴하다.
 
한편, 연내 분양을 앞둔 3000가구 이상 주요 대단지로는 대우건설·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이 9월 경기도 광명시 광명1동 일원에 광명2R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선보이는 ‘베르몬트로 광명’이 있다. 이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동, 전용면적 36~102㎡ 총 3344가구 규모로 이 중 726가구를 일반 분양으로 공급한다.  
 
현대건설은 9월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 왕산리 일원에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 40개동, 전용면적 59~185㎡로 구성되며 1블록 1043가구, 2블록 1318가구, 3블록 1370가구 총 3731가구로 구성됐다.  
 
GS건설, HDC현대산업개발, 한화건설은 오는 10월 광주광역시 북구 운암동 일원에 ‘광주 운암주공 3단지 재건축(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전용면적 59~84㎡ 총 3214가구로 이뤄졌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