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기업 규제 리스크에 IPO 일정 줄줄이 연기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빅테크 기업 규제 리스크에 IPO 일정 줄줄이 연기

카카오페이 상장 차질, 카카오모빌리티도 입찰제안서 제출 시한 연기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증권신고서를 재정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증권신고서를 재정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최근 정부와 금융당국의 빅테크 규제에 따라 관련 기업들의 상장 일정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카카오페이가 증권신고서를 재정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 측은 “금융소비자보호법 이슈 때문에 카카오페이의 정정 증권신고서를 어떻게 다시 정정해야 할지, 앞으로 상장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의 상장 일정은 불투명해졌다. 이에 대해 카카오페이 측은 “금융감독원과 논의 중이고, 아직 확실하게 정해진 부분은 없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7일 금융위원회는 카카오페이를 비롯한 온라인 금융플랫폼 기업의 금융상품 비교·추천 서비스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상 ‘투자 중개 행위’로 결론을 냈다. 금감원은 금소법 계도 기간인 24일까지 서비스를 중단하거나 중개업자로 등록할 것을 요구하자, 카카오페이 측은 자동차보험료 비교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지만, 금감원의 정정요구에 따라 상장이 연기된 적이 있다. 이에 카카오페이 측은 지난달 31일 정정 증권신고서를 제출해 오는 10월 14일 상장이 예고된 상태였다. 규제 리스크에 따라 이미 한 차례 미뤄진 상장이 또 미뤄지게 된 셈이다.
 
이러한 규제 리스크로 지난 14일 카카오모빌리티도 상장 주관사 선정을 위한 입찰제안서 제출 시한을 연기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상장 일정에 신중을 기하고자 일정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택시나 기차, 버스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동시에 공정거래위원회가 카카오모빌리티를 대상으로 자사 가맹 택시인 카카오T블루에 콜을 몰아줘 비(非)가맹 택시를 차별한 지 여부에 대해 조사에 착수 중이다. 
 

신수민 인턴기자 shin.su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