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흑자 경영’ 시동 걸었다…체질 개선+업비트 효과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케이뱅크, ‘흑자 경영’ 시동 걸었다…체질 개선+업비트 효과

3분기 168억원 잠정 당기순이익…누적 기준 84억원 흑자
여수신·예대마진 확대…“경쟁력 갖춘 상품으로 성장 속도”

 
 
 
[사진 케이뱅크]

[사진 케이뱅크]

케이뱅크가 지난 2분기 첫 흑자 달성 성공에 이어 3분기에도 이익 규모를 키우며 연간 기준 흑자 달성에도 청신호를 켰다. 여수신 확대와 예대마진 구조 안정화를 통해 이뤄 낸 성과로, 케이뱅크가 올해 첫 흑자를 달성하게 되면 지난 2017년 4월 출범 이후 첫 '흑자 경영'을 이뤄내게 된다.
 
2일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 약 168억원의 잠정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 1분기(-123억원)와 2분기(39억원)의 손익을 감안했을 때, 3분기까지의 연간 누적 이익은 84억원으로 출범 이후 4년여만에 처음으로 연간 누적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여수신 증가와 예대마진 확대에 따라 수익 기반이 공고해지며, 흑자 폭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읽힌다. 케이뱅크 고객수가 지난해 말 219만명에서 올 3분기 말 기준 660만명으로 늘어나며 수신과 여신의 확대로 이어졌다는 게 케이뱅크 측 설명이다. 실제 지난 9월말 기준 수신과 여신은 각각 12조3100억원, 6조1800억원으로 지난해 말과 대비 8조5100억원, 3조1900억원씩 증가했다. 
  
고객 확대로 저원가성 수신과 여신이 늘며 예대마진 구조도 안정화됐다. 케이뱅크의 예대마진은 연초 이후 매달 상승세다. 올 3분기 예대마진은 지난 1분기 대비 0.24% 늘었다. 이에 따라 3분기 순이자이익은 50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5배 급증했고, 직전 분기와 비교해서도 23% 늘었다.  
 
업비트를 비롯한 제휴처 확대로 비이자이익도 3분기 8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26억원 손실에서 111억원 늘어난 수치다.
 
업계 안팎에선 올해 초 서호성 은행장이 취임하며 최우선 과제로 강조한 ‘안정적 예대마진 구조 구축’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케이뱅크는 예대마진 구조의 고도화와 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전환을 통해 또 한 번 도약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서호성 케이뱅크 은행장은 “앞으로 예금과 대출상품 다양화로 예대마진 구조를 고도화하고, 수수료사업을 확대해 디지털 금융 플랫폼사업자로서의 전환을 본격화할 것”이라며 “아울러 중·저신용자 대출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국내 1호 인터넷 은행으로서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경 기자 kang.minky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