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보금자리론 신청도 막혔다…지난 11일부터 사실상 종료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올해 보금자리론 신청도 막혔다…지난 11일부터 사실상 종료

대출 희망일로부터 '신청은 최소 40일 전 → 50일전'으로 변경
올 9월까지 공급액 26조원, 올해 공급 목표치(37조원) 달성 어려울 듯

 
 
서울 남산에서 바라 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 본 서울 시내 아파트 모습[연합뉴스]

정책모기지인 보금자리론의 올해 신청이 대출 규제 강화 속에서 이미 마감됐다. 대출 심사와 시행이 길어진 영향이다.
 
15일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에 따르면 이달 10일자 신규 보금자리 대출 신청분부터 대출 희망일이 대출 신청일로부터 '최소 50일 후'로 변경됐다.
 
대출 신청일은 기존 40일에서 50일로 늘어난 상황이다. 결국 12월 말일에 대출을 받고 싶어도 11월 11일까지 대출을 신청했어야 하는 상황이 되면서 올해 보금자리론 대출 신청은 사실상 마감됐다.  
 
애초 보금자리론 신청은 대출 지급 희망일로부터 20일 이전에 하면 됐지만, 지난달 이 기일이 '40일' 이전으로 변경됐고, 이달에는 50일 이전에 하도록 추가로 바뀌었다.  
 
주금공은 이와 관련해 정책모기지 대출 신청이 집중된 영향이라고 전했다. 은행권의 대출 규제 강화로 대출 심사가 강화되면서 보금자리론 신청 가능 일자도 변경됐다는 설명이다.  
 
다만 주금공 "거주 주택의 전세 기간 만료나 잔금 대출 증빙이 가능할 경우, 심사를 거쳐 50일 미만이 남았더라도 대출을 신청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올해 주금공의 정책모기지 목표 달성이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9월 현재 정책 모기지 공급액은 26조1900억원이다. 공급 실적은 올해 초 이후로 매월 감소하는 상황이다. 현재 공급 증가 규모라면 지난해(33조4000억원)와 비슷한 수준으로 공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주금공의 정책모기지 공급 목표는 37조원으로 목표치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