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심리 드디어 꺾였나…서울 아파트 2주 연속 ‘팔자’ 더 많아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부동산 심리 드디어 꺾였나…서울 아파트 2주 연속 ‘팔자’ 더 많아

고가주택 많은 '강남4구' 매수심리 타격 받았나
보유세 급등에 대출규제까지, 서울이어 부산·대구도 팔자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송파지역 모습. [연합뉴스]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 송파지역 모습. [연합뉴스]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 및 금리인상 기조로 인해 주택 보유에 대한 부담이 늘면서 서울 아파트를 사겠다는 사람보다 팔겠다는 사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은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98.6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주 99.6보다 1포인트(p) 낮아지며 2주 연속 100 미만을 유지한 것이다.
 
매매수급지수는 한국부동산원이 인터넷 매물 통계와 중개업소 설문을 바탕으로 부동산 매수와 매도의향 간 비중을 0~200 사이에서 지수로 나타낸 수치다. 100을 기준으로 0에 가까울수록 수요보다 공급이 많고 20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많다.  
 
즉 해당 지수가 100을 밑도는 현재는 서울 아파트를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뜻이다.  
 
이는 최근 금융당국이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한국은행이 지난 8월에 이어 이달에 두 번째 금리인상을 단행하면서 시장 소비자들이 주택 매수 및 보유에 대한 부담을 느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 보면 용산, 종로, 중구 등 도심권(100.7)을 제외한 곳이 모두 100미만으로 떨어졌다. 특히 일명 ‘강남4구’라 불리는 동남권(강남·서초·송파·강동구)은 98.2를 기록해 지난주 99.7보다 1p이상 떨어졌다. 서북권(은평·서대문·마포구)은 97.4로 서울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달 종합부동산가 고지되면서 고가 주택이 많은 지역일수록 매수심리가 더욱 타격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부산도 99.1로 이번주 들어 100미만에 진입했다. 지난 4월 19일 99.8을 기록한 이후 7개월 만에 처음 100을 밑돈 셈이다. 대구와 울산, 세종도 최근 입주물량이 급증한 영향으로 각각 89.6, 98.2, 94.2를 나타나며 매도심리가 매수심리보다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