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강북삼성병원, 해외 임직원 비대면 의료 서비스 협약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대우건설-강북삼성병원, 해외 임직원 비대면 의료 서비스 협약

해외 19개 국가 현장 임직원 600여명 대상

 
 
조인환 대우건설 인사관리지원본부장(왼쪽)과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미래헬스케어추진단장이 해외 현장 임직원 비대면 의료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조인환 대우건설 인사관리지원본부장(왼쪽)과 강재헌 강북삼성병원 미래헬스케어추진단장이 해외 현장 임직원 비대면 의료서비스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우건설]

대우건설은 강북삼성병원과 해외 현장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의료 서비스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대우건설 측은 이번 협약으로 해외 19개 국가에서 근무 중인 대우건설 임직원 600여명이 국내 전문 의료진의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우건설과 강북삼성병원이 진행하는 비대면 의료서비스는 해외 현장 직원이 의뢰서와 동의서, 기본 건강정보 및 증상에 대한 사전 문진을 작성한 후 제출하면 이용할 수 있다. 해당 진료과목 의료진과 대상자 간의 일정을 조율해 화상을 통해 상담을 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필요에 따라 해외 현지 의료기관의 혈액검사, 엑스레이(X-Ray), CT, MRI 등의 기록에 대해 한국 의료진의 정밀 2차 소견을 받을 수 있다.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약품의 성분명 처방을 포함한 영문진단서와 처방전도 받을 수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2015년부터 임직원의 스트레스 관리와 마음건강 상담을 위해 '心-Care' 센터를 운영해오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해외 현장에 이 서비스를 비대면 형식으로 확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비대면 의료서비스 경험이 풍부한 강북삼성병원과의 협약을 통해 해외 임직원 중 만성질환자와 건강 상담이 필요한 직원들의 의료 불안을 해소하고 보다 나은 생활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임직원들의 건강을 세심히 살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악화된 해외 현장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