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 수요 2년 2개월만에 감소세…“임차인 구해요”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서울 아파트 전세 수요 2년 2개월만에 감소세…“임차인 구해요”

전셋값 급등·강력한 대출 규제 영향
계약갱신청구권 사용 재계약 증가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최근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에 이어 전세 시장도 움츠러들고 있다. 신규 전세 수요가 감소하면서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가 약 2년 2개월 만에 처음 100 이하로 떨어졌다. 전세수급지수는 0~200으로 100 이하로 내려갈수록 전세 수요보다 공급이 많다는 의미다.
 
10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6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수급지수는 99.1을 기록했다. 서울 전세수급지수가 100 이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9년 10월21일(99.9) 이후 약 26개월 만에 처음이다. 권역별로 동북권(99.8), 서북권(98), 동남권(97) 등 기준선을 밑돌았다. 도심권(100)과 서남권(100.4)은 기준선과 같거나 소폭 웃돌았다.  
 
이러한 지표는 전세를 구하려는 수요보다 임차인을 찾는 물건이 많아졌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 전셋값 급등과 강력한 대출 규제로 전세를 얻고 싶어도 신규 전세 계약을 맺기가 싶지 않다. 또한 지난해 '임대차 2법' 시행 이후 계약갱신청구권(2+2년)을 사용한 재계약이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한편 서울 매매수급지수는 1주 전보다 1.6포인트(p) 하락한 96.4를 기록했다. 4주 연속 매수세보다 매도세가 컸다. 수도권은 매매수급은 98.2, 전세수급은 100을 기록했다. 경기는 매매수급 98.4, 전세수급 99.8로 집계됐고, 인천은 101.4, 102.6으로 나타났다.

이승훈 기자 lee.seungh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