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서울시장, 신통기획 ‘미아4-1구역’ 직접 방문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오세훈 서울시장, 신통기획 ‘미아4-1구역’ 직접 방문

9월 신림1구역 점검 이후 두번째 신통기획 현장 찾아

 
 
오세훈 서울시장이 9월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9월 14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1구역 '신속통합기획'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신속통합기획 대상지로 선정된 '미아4-1 단독주택 재건축' 현장을 찾는다. 오세훈 시장이 신속통합기획 현장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 9월 신림1구역 이후 두 번째다.
 
서울시는 13일 오후 오 시장이 신속통합기획 추가대상지인 미아4-1구역을 방문한다고 이날 밝혔다.
 
지난 10월 신속통합기획 참여가 결정된 미아4-1구역은 5만1466㎡ 면적으로 신속한 주거환경 정비가 필요한 구역이다. 대부분 2층 이하에 40년 이상 노후 건축물 비율이 72.8%에 달한다. 
 
지난 2009년 주택 재건축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주민 간 이견이 발생하면서 10년 넘게 사업이 멈춰있다. 지난해 4월 조합설립인가 후 주민들이 서울시에 신속통합기획을 요청해 지난 10월 대상지로 선정됐다. 현재 서울시와 협의를 통해 정비계획을 변경하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11월 미아4-1구역을 비롯해 ▷신당동 236-100일대 ▷신정동 1152일대 ▷구로 우신빌라 ▷여의도 시범 ▷대치 미도 ▷송파장미1·2·3차 ▷송파한양2차 ▷고덕 현대 등을 추가 대상지로 발표했다. 현재 총 20개 사업지에 신속통합기획을 적용 중이다.
 
신속통합기획은 민간이 개발을 주도하고 공공이 정비계획 수립 초기단계부터 각종 계획과 절차를 지원하는 제도다. 신속통합기획을 적용하면 정비계획 수립 등 일반적으로 5년 정도 소요되는 도시계획결정 기간이 2년으로 줄어든다. 사업시행 인가 심의기간도 기존 1년 6개월에서 절반 가량 단축할 수 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