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아파트값, 평당 2000만원 넘어…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인천’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전국 아파트값, 평당 2000만원 넘어…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인천’

서울 접근성 편리한 인천·경기·충북 등 크게 올라

 
 
 
강남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강남 일대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3.3㎡당 전국 아파트 평균 매매가가 20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3㎡당 평균 매매가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인천으로 조사됐다.
 
28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KB부동산 월간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1월 기준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전용면적 기준)는 2148만원으로 올해 초(1월 1744만원) 대비 23% 올랐다.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 매매가는 지난 8월(2027만원) KB부동산이 2013년 4월 관련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 2000만원을 돌파했다. 이후 ▶9월 2070만원 ▶10월 2106만원 ▶11월 2148만원 등 꾸준히 상승했다.
 
지역별로 봤을 때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40%가 상승한 인천이다. 올 초 3.3㎡당 1247만원에서 지난달 기준 1742만원으로 올랐다. 이어 경기도 32%(1805만원→2382만원), 충북 30%(657만원→857만원) 등의 순이었다. 반면 가장 저조한 상승률을 보인 곳은 전남으로 9%(711만원→776만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은 18%(4104만원→4848만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기 신도시와 광역교통망(GTX 등) 등 개발호재가 있는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뛰면서 지방 아파트값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평균 매매가가 가장 많이 오른 인천, 경기, 충북은 전국에서도 서울 접근성이 편리한 지역이다.
 
이와 함께 풍부한 유동자금과 저금리, MZ세대의 부동산시장 유입 등 다양한 상승 요인이 전국 아파트값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대형 개발호재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오르면서, 전국 평균 아파트값도 상승한 것”이라며 “내년에는 대통령·지방 선거가 아파트값에 있어 가장 중요한 변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