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안 써'…비대면 거래 증가에 5만원권, 14년 넘게 쓴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현금 안 써'…비대면 거래 증가에 5만원권, 14년 넘게 쓴다

5만원권 유통수명 178개월…지난해 말보다 4개월↑
한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거래 증가가 원인"

 
 
5만원권 [중앙포토]

5만원권 [중앙포토]

국내 지폐 유통수명이 길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비대면 거래가 늘어나는 등 비현금결제 수단이 보편화된 영향이다.  
 
6일 한국은행의 2021년 은행권(화폐) 유통수명 추정 결과에 따르면 5만원권의 유통수명은 178개월(14년10개월)로, 2020년 말(14년6개월)보다 4개월 늘었다.
 
화폐 유통수명은 신권이 발행된 후 유통되다가 더 사용하기 어려울 정도로 손상돼 한은으로 돌아와 폐기될 때까지 걸린 기간을 말한다.
 
1만원권과 1000원권 유통수명도 1개월씩 늘어나 각각 131개월(10년11개월), 61개월(5년1개월)을 기록했다. 5000원권은 3개월 늘어난 63개월(5년3개월)이었다.
 
한은은 1000원권과 5000원권 등 저액권은 주로 물품·서비스 구매, 거스름돈 등의 용도로 자주 쓰이다 보니 고액권보다 상대적으로 유통수명이 짧다고 전했다.  
 
화폐 수명이 늘어난 배경으로는 비현금 지급수단 사용 확대와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거래 증가가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해에도 지폐 유통수명이 큰 폭으로 늘어난 바 있다.  
 
한은은 "최저액권과 중간액권의 유통수명은 우리나라 은행권의 내구성과 국민의 올바른 화폐 사용 행태 등으로 상대적으로 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