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폐기된 돈, 2조400억…에베레스트 15배 높이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지난해 폐기된 돈, 2조400억…에베레스트 15배 높이 [체크리포트]

지난해 손상화폐 규모 2조423억원, 1000원권·100원화 가장 많아

 
 
손상화폐 종류.[사진 한국은행]

손상화폐 종류.[사진 한국은행]

 
지난해 화재, 수해 등으로 폐기된 손상화폐 규모가 2조423억원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폐기된 권종은 1000원권(1억5960만장)이었으며 주화는 100원화가 65%를 차지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비대면 거래로 시중 화폐 수요가 줄면서 은행권 환수량이 감소해 손상화폐 폐기규모는 전년보다 40% 가까이 줄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중 손상화폐 폐기 규모’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4억352만장(2조423억원)으로 집계됐다. 
 
폐기 규모는 1년 전보다 37.2%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금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카드, 비대면 결제가 늘면서 현금 사용량이 더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권종별로는 1000원권이 1억5960만장 폐기됐다. 전체의 46.4%다. 만원권은 1억5530만장(45.1%), 5000원권은 2530만장(7.3%), 5만원권 은 390만장(1.1%)으로 뒤를 이었다.
 
주화는 5933만장(57억3000만원) 폐기됐다. 1년 전보다 74.1%(2525만장) 증가한 것이다. 최근 환수량 급증에 대응한 100원화 중심의 집중 정사 실시 등의 영향이 컸다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화종별로는 100원화가 전체의 65.1%에 달했다. 이어 10원화(21.4%), 50원화(8.5%), 500원화(5%) 순이었다.
 
손상화폐 교환 기준.[사진 한국은행]

손상화폐 교환 기준.[사진 한국은행]

 
한편 지난해 폐기된 물량의 총 높이는 에베레스트산의 약 15배, 롯데월드타워의 약 241배에 육박한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