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ESTP인데 홍대병 힙스터라고?”…소비유형 따라 갈린다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카드

print

“나 ESTP인데 홍대병 힙스터라고?”…소비유형 따라 갈린다

신한카드 4개 소비기준 따라 16개 유형 도출
ESTP ‘홍대병 힙스터’ 유형 10%로 가장 많아

 
 
신한카드 소BTI 16개성향.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 소BTI 16개성향.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고객들의 소비 특성을 구분한 ‘소BTI(소비+MBTI)’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신한카드 소BTI는 MBTI의 체계를 활용해 소비유형을 장소·방식·우선순위·가치기준 등 4가지 카테고리로 구분하고, 이에 따른 8개 유형을 도출해냈다. 8개 유형은 ▶소비 장소에 따라 ‘외부·원거리 E(Extraversion)’, ‘집 근처 I(Introversion)’ ▶소비 방식에 따라 ‘오프라인·체험형 S(Sensing)’, ‘온라인 N(iNtuition)’ ▶소비 우선순위에 따라 ‘사고적·나를 위한 T(Thinking)’, ‘감정적·우리를 위한 F(Feeling)’, ▶소비 가치기준에 따라 ‘계획 J(Judging)’, ‘유행선호 P(Perceiving)’로 나뉜다.
 
우선 E형은 다양한 여가 생활을 즐기며 여행, 캠핑, 항공업종 소비가 많고, I형은 집 주변에서 소비의 대부분이 이루어지며 배달, 구독, 인테리어 업종에서 이뤄진다는 특성이 있다.  
 
S형은 백화점이나 마트, 전시회 등 직접 체험형 소비가 많고, N형은 디지털 친숙도 및 숙련도가 높고 온라인 소비 비중이 높다.  
 
T형은 독서·운동·학원·미용 등 자신의 내외면 성장을 위한 소비가 많고, F형은 더 나은 사회를 위한 기부나 전기차 등의 신념 있는 소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난다.
 
마지막으로 P형은 오늘의 나를 위해 호캉스나 맛집 등 유행을 따라가는 소비가 많지만, J형은 철저한 비교를 통해 가성비를 따지며 체크카드, 소액투자, 혜택이 많은 카드를 사용하는 성향을 보인다.
 
신한카드는 유의미한 소비데이터를 보유한 고객을 대상으로 8개 유형을 조합해 16가지 성향으로 분류하고 각 성향의 특징을 담은 이름을 붙였다.
 
신한카드 소BTI 홍대병 힙스터. [사진 신한카드]

신한카드 소BTI 홍대병 힙스터. [사진 신한카드]

예컨대 활동 반경이 넓고(E) 체험형 오프라인 소비(S)를 하며 나를 가꾸는데 투자(T)하는 동시에 유행을 즐기는(P) 특성이 있는 ESTP는 ‘모든 유행에 탑승하는 홍대병 힙스터’로 이름 붙였다. 홍대병 힙스터는 분석 대상 고객 중 10%를 차지해 가장 높은 비중을 기록했다. 특히 20대가 32.6%, 30대가 31%를 차지해 MZ(밀레니얼+Z)세대가 많았음을 알 수 있다.
 
신한카드 소BTI는 신한 플레이 앱의 ‘pLay&’ 페이지에서 경험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소비 행태에 대한 질문지와 신한카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고객 본인의 소비 성향을 파악하는 서비스를 먼저 시작할 방침이다. 향후 고객의 소비 데이터만으로 소비 성향과 그 성향 내에서 어느 정도 레벨에 있는지까지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소비 분석 서비스 제공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 취향 비교를 위한 스코어를 개발해 그에 따라 고객 서비스를 달리하는 등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