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소주값 인상에 매출 900억 증가할 것”…리오프닝 수혜주로 주목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하이트진로, 소주값 인상에 매출 900억 증가할 것”…리오프닝 수혜주로 주목

하이트진로, 소주 출고가 7.9% 인상에 신한금투 "영업이익 15~20% 상승"

 
 
마트에서 판매 중인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오리지널.[연합뉴스]

마트에서 판매 중인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오리지널.[연합뉴스]

신한금융투자가 21일 하이트진로에 대해 소주 출고가격 인상으로 영업이익이 15~20% 가량 증가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만4000원을 유지했다.
 
조상훈 신한금투 연구원은 "하이트진로는 오는 23일부터 참이슬 후레쉬, 참이슬 오리지널, 진로 등 소주 제품의 출고가격을 7.9% 인상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가격 인상으로 인한 소주 매출액 증가분은 연간 약 900억원으로 추산된다. 영업이익은 300억~400억원 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기존 당사 영업이익 추정치를 15~20% 증가시키는 수치"라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하이트진로가 이미 세 차례의 거리두기 완화 시기에 주류 소비가 크게 회복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리오프닝(경기 재개)에 대한 수혜가 업종 내에서 가장 클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리오프닝 이후 외부 활동과 외식에 대한 이연 수요 발생 시 외식 채널에서의 소비 비중이 높은 주류 산업의 레버리지 효과가 크게 나타날 수 있다"며 "지나간 실적에 대한 우려보다는 다가올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하이트진로의 맥주 가격 인상 가능성도 거론됐다. 조 연구원은 "경쟁사의 재무구조와 배당 여력, 그리고 세율 인상(4월 1일부터 리터당 세금 2.5% 상승) 때문에 맥주 가격을 올릴 가능성도 높다"며 "가격 인상에 따른 점유율 변동이 없고, 과거와 같은 인상폭(2016년 12월 6.33%)을 가정 시 맥주의 영업이익 민감도는 12%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