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자 38만명 예상한 청년희망적금, 200만명 육박…오늘부터 5부제도 해제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가입자 38만명 예상한 청년희망적금, 200만명 육박…오늘부터 5부제도 해제

28일부터 출생연도 무관하게 신청 가능
3월4일 이후 가입 수요 등 보고 추가 사업 재개 검토

 
 
최고 연 10% 안팎의 금리 효과를 내는 '청년희망적금'이 28일부터 출생연도 관계없이 임의 신청이 가능해진다.[연합뉴스]

최고 연 10% 안팎의 금리 효과를 내는 '청년희망적금'이 28일부터 출생연도 관계없이 임의 신청이 가능해진다.[연합뉴스]

오늘(28일)부터 청년희망적금을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임의로 신청할 수 있다. 출생연도에 따른 5부제가 해제되면서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28일부터 최대한 많은 청년이 청년희망적금에 가입하는 기회를 얻도록 내달 4일까지 요건을 충족한 청년 모두가 적금에 가입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
 
5부제로 가입 신청을 받았던 지난 25일까지는 출생연도에 따라 가입 신청일이 달랐지만 28일부터는 영업일 운영시간 중 출생연도와 무관하게 가입할 수 있다.
 
다만 내달 1일은 영업일이 아니어서 가입 신청을 받지 않는다.
 
금융위는 내달 4일까지 신청을 받도록 하되, 그 후에는 가입 수요 등을 보고 추가 사업 재개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청년희망적금은 청년이 더 쉽게 돈을 모을 수 있도록 정부 예산을 투입해 높은 금리를 보장하는 상품이다. 한 해 소득이 3600만원 이하인 만 19~34세가 대상이며 은행별 우대 금리와 비과세 혜택을 더하면 연 10%짜리 적금에 가입하는 효과가 있다.
 
이에 반응도 뜨거웠다.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요일별 '출생연도 5부제' 방식으로 청년희망적금 가입 신청을 받은 결과, 5대 은행에서만 약 190만명의 신청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청년희망적금 사업예산은 456억원으로 가입자들이 모두 월 납입 한도액(50만원)으로 가입했다고 가정하면 38만명을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하지만 가입 신청 첫날인 지난 21일 일부 은행 앱이 접속 장애를 빚을 정도로 신청이 쇄도하자 정부는 예산 증액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지난 23일 ‘예보제도 개선을 위한 전문가·금융권 간담회’를 개최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에 제도를 만들 때 과거 청년 저축 가입자 등을 봤을 때 38만명 정도면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며 “오히려 지난해 예산 관련 논의를 할 떄도 가입자수가 별로 많아 관심을 못 받으면 어떻게 하느냐는 지적이 나왔었다”고 말했다.
 
이러한 청년희망적금 수요 증가는 최근 시장금리 상승과 주식 시장 불황, 대외 여건 불확실성 등으로 청년들의 적금에 대한 관심이 갑자기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