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상 이후, 가계대출 금리 더 빠르게 올랐다 [체크리포트]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기준금리 인상 이후, 가계대출 금리 더 빠르게 올랐다 [체크리포트]

기준금리 인상 후 여신·수신 금리 상승 추세
예적금 금리 등의 인상으로 은행 여수신 금리 차이 축소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 이후 은행의 여신(대출) 금리와 수신(예금 등) 금리가 모두 상승한 가운데, 가계대출금리의 상승폭이 특히 두드러졌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 따르면 신규취급액 기준 은행 여수신금리는 지난해 6월 이후 상승세를 지속했다.
 
은행 여신금리는 지난해 5월 2.72%에서 올해 1월 3.45%로 0.73%포인트 상승했으며, 수신금리는 같은 기간 중 0.83%에서 1.65%로 0.82%포인트 상승했다.
 
한은이 지난해 8, 11월과 올해 1월 세 차례 올린 기준금리 인상폭인 0.75%포인트와 대체로 유사한 상승폭을 나타냈다.
 
수신금리가 여신금리보다 크게 상승함에 따라 여수신금리차는 지난해 5월 1.89%포인트에서 올 1월 1.80%포인트로 축소됐다.
 
은행의 여신금리를 살펴보면 가계대출 및 기업대출 금리 모두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장금리 변동을 반영해 상승한 가운데 가계대출금리의 상승폭이 기업대출금리보다 컸다.
 
가계대출금리는 단기금리 상승에다 은행들의 가계대출 증가세 관리를 위한 우대금리 축소 등의 영향으로 기준금리보다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이다. 수신금리도 은행들의 정기예금 및 시장성 수신을 통한 자금조달 확대 등으로 기준금리 인상폭보다 크게 상승했다.
 
과거 기준금리 인상기에도 수신금리에 비해 여신금리 상승폭이 제한됨에 따라 여수신금리차가 축소된 경향이 나타났다.
 
한은은 향후 은행 여수신금리가 기준금리 추가인상 기대, 지표금리 상승의 영향이 반영되면서 완만한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김다운 기자 kim.dawo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