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두산 오너 일가, 보유 지분 블록딜 처분 나서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증권 일반

print

삼성·두산 오너 일가, 보유 지분 블록딜 처분 나서

홍라희 삼성전자 지분 1994만1860주 팔아
박용만·박서원·박재원 두산 129만여주 예

 
 
지난 18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주주총회. [연합뉴스]

지난 18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전자 주주총회. [연합뉴스]

 
삼성 오너 일가가 삼성전자 지분을 블록딜(시간 외 대량 매매)로 처분했다.  
 
블록딜은 주가 하락에 영향을 미친다. 대주주가 물량을 대량으로 시장에 쏟아내 시장이나 소액 투자자 입장에선 해당 주가가 고점이라는 신호로 인식된다. 이 때문에 24일 오전 삼성전자 주가는 6만9000원대에서 머물며 약보합을 나타내고 있다.  
 
24일 투자은행업계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전날 삼성전자 지분 1994만1860주를 기관투자자 대상 블록딜로 처분했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지난해 10월 삼성전자 지분 0.33%를 처분하기 위해 신탁 계약을 맺은 물량이다.
 
1주당 매각가는 전날 종가(7만500원)에서 2.4% 낮은 6만8800원이다. 처분한 물량은 삼성전자 지분 0.33% 규모로 약 1조3720억원이다.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중앙포토]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중앙포토]

 
업계 관계자는 “삼성 측이 상속세를 납부하기 위한 재원 마련 차원에서 지난해 금융기관들과 주식 처분 계약을 맺은 데 따라 나온 물량”이라고 설명했다. 2020년 10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로 상속세를 내기 위해 처분하는 주식이라는 것이다.  
 
지난 22일에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각각 삼성SDS 지분 301만8860주(3.9%)를 블록딜로 처분해 약 1900억원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용만 전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사진 예술의전당]

박용만 전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사진 예술의전당]

 

두산도 블록딜 처분 수요 예측 나서

 
두산 오너 일가도 지분 블록딜 처분에 나섰다.  
 
박용만 전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일가가 보유 지분을 전량 처분한다는 소식에 24일 오전 유가증권시장에서 두산은 하락세를 나타냈다. 
 
개장 직후 한때 10만6500원까지 떨어졌으며 이후 전 거래일보다 6.8% 정도 내린 10만9000원대에서 거래 중이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박 전 회장, 박서원 전 오리콤 부사장, 박재원 전 두산중공업 상무가 두산 보유 지분 129만6163주를 블록딜로 처분하기 위한 수요 예측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