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정기 주총 개최…최태원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CEO

print

SK, 정기 주총 개최…최태원 회장, 사내이사 재선임

경상 배당 수입 30% 이상 배당 등 주주 환원 강화

 
 
장동현 SK 대표이사가 29일 오전 서울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제3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

장동현 SK 대표이사가 29일 오전 서울 SK서린빌딩에서 열린 제3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SK]

SK그룹 지주회사이자 투자전문회사인 SK가 29일 오전 서울 SK서린빌딩 3층 수펙스홀에서 제31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선임 등 4개 안건을 원안대로 가결했다. 이날 주총에선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사내이사 최태원, 사외이사 염재호·김병호),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4개 안건이 상정됐다.  
 
SK 측은 “이번 주총에서 주주 소통 강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보여줬다”며 “대표이사와 재무·투자 담당 임원들이 모두 단상에 올라 각각의 성과와 성장 전략을 주주들에게 상세히 설명했고, 주총 행사장에 직접 방문이 어려운 주주들을 위해 온라인 생중계를 병행했다”고 설명했다.  
 
장동현 SK 대표이사는 “올해 보유 자산 포트폴리오와 투자 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투자 전문성을 강화하고 주주 환원을 포함한 경영 체계를 고도화 할 것”이라며 “거친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적극적 수익 실현과 자산 효율화를 통해 차별적 성과를 달성하는 진정한 프런티어(Frontier)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SK는 이날 주총에서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주주 환원 정책 강화 입장도 밝혔다. 이성형 SK 최고재무책임자(CFO)는 “경상 배당 수입의 30% 이상을 배당하는 기존 정책에 더해, 기업공개(IPO) 등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발생한 이익을 재원으로 2025년까지 매년 시가총액의 1% 이상 자사주를 매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사주 소각도 주주 환원의 한 옵션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투자 담당 임원들은 각 사업별 투자 성과와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김양택 SK 첨단소재투자센터장은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반도체 소재, 배터리 소재, 전기차 공급망(SCM) 영역에서 선제적 투자를 해오고 있다”며 “올해는 그룹14(Group14) 합작회사(JV)의 음극재 상업 설비 완공, 베이징 이스프링(Beijing Easpring)과의 단결정 양극재 사업 합작회사 설립 등을 통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 사업에서 가시적 성과를 창출하고, 기존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와 지속적 성장 모멘텀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훈 SK 바이오(Bio)투자센터장은 “지난해 CMO(원료의약품 위탁생산) 통합법인 SK팜테코의 연결 매출은 전년 대비 약 19% 성장했다”며 “프랑스 이포스케시(Yposkesi) 인수, 미국 CBM 투자 등 고속 성장하고 있는 세포‧유전자 치료제 CMO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는 CMO 부문에서 기존 합성 원료의약품 사업의 안정적 성장과 동시에 세포‧유전자 치료제 사업의 조기 가치 성장(Value-up)을 이루고, 제약 부문에서도 고성장 바이오 신약 분야에 진출해 제2의 SK바이오팜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김무환 SK 그린(Green)투자센터장은 “탈탄소를 중심으로 대체 에너지, 지속 가능 식품, 환경기술, 이산화탄소 처리 등 4대 핵심 영역을 중심으로 해외 유망 자산에 대한 거점 투자와 사업화 기반을 확보해왔다”며 “올해는 이들 자산을 기반으로 국내와 아시아 지역에서의 사업을 가속화하는 한편, 글로벌 핵심 사업 기반을 지속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