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형 아파트값 평균 8억 넘겨, 전국 집값 다시 강세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부동산 일반

print

중형 아파트값 평균 8억 넘겨, 전국 집값 다시 강세

서울 강남에선 중형, 강북에선 소형 상승률 최고

 
 
노원구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노원구 일대 아파트 모습. [연합뉴스]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 중형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며 평균 8억원을 넘겼다.  
 
26일 KB부동산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전용면적 85㎡ 초과 102㎡ 이하 중형 아파트의 4월 전국 평균 매매가가 8억510만원을 기록했다. 상승률도 치면 지난해 12월 7억4872만원이었던 것이 올해 1월부터 4달간 7.53% 오른 셈이다.  
 
그 뒤를 중소형(전용면적 60㎡ 초과~85㎡ 이하)이 5.69%로 이었고 중대형(전용면적 102㎡ 초과∼135㎡ 이하)이 3.48%, 대형(전용면적 135㎡ 초과)이 3.14%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소형(전용면적 60㎡ 이하) 상승률은 -0.08%로 가격이 하락했다.  
 
중형 아파트의 상승세는 특히 지방에서 두드러졌다. 경남에선 지난 4달간 12.19% 올라 오름폭이 가장 높았고 전북 11.62%, 강원 11.04%, 충남 10.83%, 부산 10.58%로 상승률 10%를 넘긴 지역이 많았다. 광역시 제외 기타 지방에서도 중형아파트가 같은 기간 10.62% 상승했다.
  
서울에서는 지역별 차이가 나타났다. 한강 이남 11개 구가 속한 강남지역에선 중형 아파트 상승률이 6.57%로 가장 높았고 중소형은 5.67%, 대형이 4.53%로 나타났다. 소형은 -0.95%를 기록하며 하락했다.  
 
반면 한강 이북 14개 지구를 포함한 강북지역에선 소형 아파트가 5.62% 올라 상승세가 가장 가팔랐다. 이 밖에 중형은 4.37%, 중소형이 4.35% 상승했고 중소형과 중대형도 각각 4.04%, 2.92% 오르는 등 전반적인 상승흐름을 보였다.  
 
새 정부의 규제완화 기대감과 함께 전반적인 집값 상승압력은 높아지는 추세다. 같은 자료에서 전국 아파트값 상승률은 지난해 11월 1.54%에서 지난달 0.10%까지 4달 연속 오름세가 완만해지다가 이달 들어 0.19%를 기록하며 다시 오르고 있다. 서울에선 지난달 상승률이 0.05%였다가 이달 0.11%로 나타나며 두 배 이상 가팔라졌다.  

민보름 기자 min.boreum@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