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코플랜트, 포항·대전 도시정비사업 수주…도급액 4374억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부동산 > 건설

print

SK에코플랜트, 포항·대전 도시정비사업 수주…도급액 4374억원

포항 용흥4구역 재개발, 대전 법동2구역 재건축 시공권 수주
올해 신규 수주액 8802억원, 2018년 이후 최고 실적

 
 
포항 용흥4구역 재개발 투시도(왼쪽)와 대전 법동2구역 재건축 조감도.[SK에코플랜트]

포항 용흥4구역 재개발 투시도(왼쪽)와 대전 법동2구역 재건축 조감도.[SK에코플랜트]

SK에코플랜트가 포항과 대전 도시정비사업에서 잇달아 수주에 성공했다.
 
SK에코플랜트는 지난 4일과 5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통해 포항 용흥4구역 재개발, 대전 법동2구역 재건축 사업의 시공사로 각각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두 사업지는 총 1527가구 규모로 총 도급액은 4374억원 수준이다.
 
포항 용흥4구역 재개발은 경북 포항시 북구 용흥동 57-69번지 일대에 지하 3층∼지상 39층, 6개 동, 총 870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 복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도급액은 2368억원이다.  
 
대전 법동2구역(삼정하이츠 아파트) 재건축 사업은 대전 대덕구 법동 281번지 일원에 지하 3층∼지상 35층, 6개 동, 총 657가구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것으로 도급액은 2006억원 규모다.
 
이 두 건의 시공권 수주로 SK에코플랜트는 올해 도시정비사업에서 신규 수주액 880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이후 도시정비수주액 최고 실적이다.
 
앞서 SK에코플랜트는 지난 5월 쌍용건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천 부개주공3단지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며 리모델링 사업 시장에 진출했고, 지난 1월에는 인천 효성뉴서울아파트, 숭의현대아파트 재건축 사업 시공권을 따냈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수주한 단지들은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조성할 예정”이라며 “리모델링 사업 등 신규 도시정비사업 영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수주 범위를 적극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두현 기자 kim.doohyeo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