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물연대 7일 파업 돌입하나…尹 정부 노·정관계 첫 시험대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정책이슈

print

화물연대 7일 파업 돌입하나…尹 정부 노·정관계 첫 시험대

“화물차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 요구
尹 정부 “강경 대응” 경제단체 “유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5월 2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6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선포하며 운송료 인상과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조합원들이 5월 23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6월 7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을 선포하며 운송료 인상과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7일 총파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윤석열 정부가 노동계에 어떤 방식으로 대응할지 첫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화물연대본부는 지난달 23일 “화물연대 전체 조합원이 6월 7일 0시부터 전면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화물연대는 지난해부터 ▶화물차 안전운임제 일몰제 폐지와 전품목 확대 ▶고유가로 인한 운송료 인상 ▶지입제 폐지와 화물운송사업 구조개혁 등을 정부에 요구해 왔다. 하지만 정부가 회피하고 있어 총파업을 통해 관철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정부는 강경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화물연대에 집단운송거부 철회를 촉구했다. 화물연대의 불법행위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힌 상태다.  
 
국토부는 지난 2일 화물연대와 1차교섭을 가지기도 했으나 갈등의 골을 좁히지 못했다. 국토부는 “화물연대와 계속 협의해 차주들의 근로여건 개선, 운송사업 구조 개선 등을 함께 논의해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음에도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를 결정한 것에 유감스럽다”는 입장이다.  
 
6개 경제계 단체도 지난 2일 화물연대에 운송거부를 철회해달라고 촉구했다. 대한상공회의소·전국경제인연합회·한국경영자총협회·한국무역협회·중소기업중앙회·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공동 입장문을 내고 “화물연대의 무기한 집단운송거부 선언에 우려와 안타까움을 표시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화물연대는 같은 날 윤석열 정부에 “물류대란과 화물노동자의 생존권에 대해 새 정부가 실효성 있고 신속한 대책을 내달라”고 요구하면서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를 거듭 주장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