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근로자 평균 급여액 상위 2위는 '서울'...1위 지역은? [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지역별 근로자 평균 급여액 상위 2위는 '서울'...1위 지역은? [그래픽뉴스]

광역자치단체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현황 비교
세종이 4520만원으로 가장 높아, 서울은 4380만원
제주는 3270만원으로 14개 시도 중 가장 낮아

 
 
지역에 따라 근로자 평균 총급여액(연간 근로소득에서 비과세소득을 뺀 값)이 크게는 1000만원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더불어민주당 김회재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광역자치단체별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현황'(주소지 기준)에 따르면 2020년 서울의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은 4380만원으로 전국 평균(3830만원)보다 550만원 많았다. 이는 17개 시도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전국 중 1인당 평균 총급여액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공무원·공공기관 종사자가 많은 행정 도시 세종(4520만원)이 꼽혔다. 제조업 도시 울산(4340만원)은 세종과 서울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나머지 14개 시도는 모두 1인당 총급여액이 4000만원에 못 미쳤다. 가장 낮은 지역은 제주(3270만원)였고, 전북(3400만원), 인천(3410만원), 강원(3440만원), 대구(3500만원), 부산(3520만원), 경북(3560만원), 경남·충북(각 3580만원), 전남·광주(각 3590만 원), 대전(3710만원), 충남(3730만원), 경기(3890만원) 등이었다.
 
가장 근로소득이 높은 지역 세종과 낮은 지역 제주의 1인당 총급여액 격차는 1250만원에 달했다.
 
2020년 과세 대상 근로소득 746조3168억원 가운데 423조4516억원이 서울·경기·인천에서 발생했다. 근로소득의 수도권 집중도(56.7%)는 전년(56.4%)보다 0.3%포인트(p) 높아졌다.
 
서울 거주자 총급여액(169조5768억원)은 강원(17조8269억원)의 9.5배 수준으로 고연봉 일자리가 서울 등 일부 지역에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라예진 기자 rayej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