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 인상 후폭풍 대비하라” 경제정책 수장들 한자리에 - 이코노미스트

Home > 국제경제 > 국제 경제

print

“美 금리 인상 후폭풍 대비하라” 경제정책 수장들 한자리에

기재부·금융·재정·통화 수장들 16일 회동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열고 대책 논의
윤석렬 정부 출범 후 첫 자리 “상황 엄중”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연합뉴스]

이 자리엔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윤 정부가 출범한 뒤 금융·재정·통화 당국의 수장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연준의 금리 인상의 후폭풍에 대비하기 위한 방안들을 이날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애초엔 기재부 1차관 주재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의 물가 폭등, 인플레이션 우려 확산, 유럽중앙은행(ECB)의 금리 인상 예고, 우크라이나 전쟁 파장 장기화, 유가 급등 지속 등 세계 경제의 불안정성이 커지면서 금융·재정·통화 당국 수장들이 직접 나서게 됐다. 
 
해외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상황이 연준의 금리 인상 후폭풍에 휘둘릴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 때문에 회의 명칭도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로 바꿨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연준의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의 동향과 파악하고 한국 경제가 겪을 주요 위험 요소들을 점검·논의할 예정이다.
 
한국 역시 미국처럼 인플레이션과 스태그플레이션(고물가·저성장)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을 통해 가계부채·물가 관리 강화, 국고채 바이백 확대, 금융사 건전성·유동성 점검 등으로 대응해왔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