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터에는 엔데믹 없어”… 코로나19 이후 여성·고령층 고용 질↓[그래픽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정책 > Check Report

print

“일터에는 엔데믹 없어”… 코로나19 이후 여성·고령층 고용 질↓[그래픽뉴스]

한국은행, 우리나라 고용의 질 평가 보고서
코로나19 이후 여성과 고령층 고용 질 떨어져
고용 시장에서는 아직까지 코로나 영향 이어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우리나라 여성과 고령층의 고용 질이 크게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0일에 발표한 '우리나라 고용의 질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1월 수준을 100으로 봤을 때, 고용의 양(취업자 수)은 올해 4월 기준 102.1에 이르지만, 고용의 질(지수)은 99.2로 100을 넘지 못했다.
 
고용의 질 지수는 계약 기간이 있는 상용직, 임시직, 일용직, 자영업자, 근로시간 비자발적 36시간 미만, 종사자 5인 미만 등의 조건에 해당하는 일자리를 취약노동자로 분류하고 이들의 비중, 취약 노동자의 취약 정도 등을 반영해 산출한 지표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20년 1월과 비교해 비자발적 요인으로 근로시간이 부족한 노동자의 비중이 1.0%포인트(p) 높고, 취약 노동자 조건 가운데 3가지 이상이 겹치는 '매우 취약 노동자군' 비중은 2.5%포인트 웃돌았다.  
 
특히 이중에서는 여성과 고령층이 크게 타격받았다. 올해 4월 기준 고령층(60세 이상) 여성 노동자 가운데 41.6%가 '다소 취약 노동자', 3.4%가 '매우 취약 노동자'로 분류됐다. 반면 같은 연령대 남성 노동자 내 취약 노동자 비중은 ‘다소 취약 노동자’가 29.4%·, ‘매우 취약 노동자’가 3.6% 수준이었다.  
 
핵심노동연령층(30∼59세)에서도 여성의 취약 노동자 비중(다소 취약 24.2%·매우 취약 2.7%)이 남성(다소 취약 17.7%·매우 취약 2.0%)보다 컸다.  
 
연령별로는 고령층 남·여 취약 노동자 비중(33.0%·45.0%)이 청년층(15∼29세) 남·여 취약 노동자 비중(24.0%·24.6%)보다 컸다.
 

라예진 기자 rayejin@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