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기름값에 내연 중고차 시세 급락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치솟는 기름값에 내연 중고차 시세 급락

더 뉴 K3 전월 대비 시세 5.8%↓

 
 

 
헤이딜러는 고유가 영향으로 내연기관 중고차 시세가 하락했다고 밝혔다. [사진 헤이딜러]

헤이딜러는 고유가 영향으로 내연기관 중고차 시세가 하락했다고 밝혔다. [사진 헤이딜러]

고유가 지속으로 내연기관 중고차 시세가 하락세를 보였다. 반대로 전기 중고차의 시세는 일제히 상승했다.
 
8일 헤이딜러에 따르면 이달 내연기관차의 중고차 시세가 하락세를 보였다. 시세 하락폭이 컸던 모델은 기아 더 뉴 K3(5.8%↓), 아우디 A6(5.2%↓), 현대 그랜저IG(3.0%↓) 등이다.
 
전기차는 쉐보레 볼트EV(8.8%↑), 테슬라 모델3(3.9%↑), 니로EV(2.3%↑), 코나 일렉트릭(1.2%↑), 아이오닉5(1.0%↑) 순으로 시세가 상승했다.
 
이번 데이터는 이달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2018년형 10만㎞ 미만 내연기관 중고차와 2018~2022년형 10만㎞ 미만 중고 전기차를 분석한 결과다.
 
헤이딜러 운영사인 피알앤디컴퍼니 박진우 대표는 "고유가 지속으로 인해 가솔린과 디젤 중고 차량 시세가 모두 하락했다"며 "반면 전기차는 중고차 시장에서 고객 수요가 크게 늘어 시세가 일제히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