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1000억원 펀드 조성…ESG 및 중소·중견기업 지원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수출입銀, 1000억원 펀드 조성…ESG 및 중소·중견기업 지원

최종 펀드 목표 규모는 5000억원 이상
수익 일부는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지급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 신시장 선점 위해 펀드 조성”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연합뉴스]

서울 여의도 수출입은행. [연합뉴스]

수출입은행이 올해 상반기 1000억원 핵심전략산업 출자사업에 이어, 우리 기업의 ESG 분야 투자 활성화와 중소·중견기업의 수출·해외투자 등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펀드조성에 1000억원을 출자한다고 10일 밝혔다.
 
수은은 지난해 6월 ‘ESG 여신 프로그램’을 신설해 ESG 분야에 16조8000억원을 지원하고, 중소·중견기업에 역대 최대 규모인 31조4000억원을 공급한 바 있다. 
 
ESG 여신 프로그램은 수은이 자체 선정한 환경 또는 사회적 가치 창출 품목과 관련된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의 지속가능성장·에너지전환 촉진, 수출초기기업 성장 등을 지원하기 위해 우대조건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출자사업을 계기로 수은은 대출에 더해 미래 신산업 장기·위험분야에 대한 민간주도 투자 활성화를 유도해 시장보완자 역할과 함께 신정부 초기 국정과제에 부응할 방침이다.  
 
최종적인 펀드 규모는 5000억원 이상을 목표로 했다. 수은은 운용사의 ‘ESG’ 및 ‘중소중견기업 해외진출’ 분야 투자제안액에 따라 출자금액을 차등 배분해 민간투자자금 유입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특히 펀드가 투자한 기업의 생산제품이 정부의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되는 경우, 수은에 귀속되는 수익 일부를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지급할 방침이다. 조성될 펀드가 해외 신시장 개척에 보다 적극적인 투자를 하도록 유도하기 위해서다.  
 
한편 수은의 출자사업은 7월 11일 수은 홈페이지에 공고될 예정으로,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올해 안으로 펀드 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은은 2030년까지 총 180조원을 제공해 우리 기업의 체질 개선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수은 관계자는 “ESG 경영확산과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대응을 위한 친환경·신유망산업 진출, 저탄소 전환 등 우리 기업의 지속가능성장을 지원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중소·중견기업의 글로벌 신시장 선점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이번 펀드 조성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