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조코위 인니 대통령 만나 "미래 첨단분야 협력"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정의선 회장, 조코위 인니 대통령 만나 "미래 첨단분야 협력"

조코위 대통령 "현대차, 인도네시아 친환경 모빌리티 성장 역할 기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을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사진 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8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을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인사 나누고 있다.[사진 현대차]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8일 한국을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만나 협력 강화를 논의했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에서 조코위 대통령과 단독 면담을 진행했다. 조코위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국내 기업 총수와 단독 면담한 것은 현대차그룹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코위 대통령은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등 인도네시아 친환경 모빌리티 성장에 큰 역을 하기를 기대한다”며 “인도네시아 신행정수도 건설 과정에서도 현대차그룹이 클린 모빌리티 등 중요한 솔루션 제공의 파트너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는 현재 국토 균형 발전과 수도 자카르타의 인구 과밀 등을 해결하기 위해 보르네오 섬 동칼리만탄으로 수도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새 수도는 스마트시티로 건설할 예정이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완성차, 건설, 물류, 로봇, 미래항공모빌리티(AAM), 친환경을 아우르는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며 “인도네시아와의 협력이 친환경에서 첨단 미래 분야로 확장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정 회장은 오는 11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 행사에 현대차의 친환경 차량인 G80 전기차와 아이오닉5가 공식 의전 차량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조코위 대통령에게 감사 인사를 했다. 또 2030 세계박람회 개최 후보지인 부산에 대해 경쟁력과 강점을 설명하며 인도네시아의 지지도 요청했다.  
 
이날 현대차‧기아 남양연구소를 찾은 인도네시아 수행단은 현대차그룹의 미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시연을 참관하고, 레벨4 자율주행 쏠라티 로보셔틀을 시승했다. 또 수소 전기 트럭 엑시언트의 수소 충전 시연과 수소 전기차 넥쏘, 수소전기버스, 수소 청소차 등도 둘러봤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