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록 갱신 또 갱신…‘토레스 미라클’ 어디까지 이어질까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자동차

print

기록 갱신 또 갱신…‘토레스 미라클’ 어디까지 이어질까

쌍용차, 19개월 만에 1만대 돌파
한달간 내수·수출 1만752대 판매
내수, 8개월여 만에 6000대 넘어
계약 5만대 돌파, 생산 2교대 전환

 
 
토레스. [사진 쌍용자동차]

토레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가 신차 토레스 흥행에 힘입어 19개월 만에 월 판매 실적 1만대를 돌파했다.
 
쌍용차는 지난달(7월) 내수 6100대, 수출 4652대를 포함 총 1만75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31.8% 증가한 수치다. 월 판매 실적이 1만대를 넘어선 것은 2020년 12월(1만591대) 이후 19개월 만의 일이다.
 
쌍용차의 지난달 내수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7.9% 증가했다. 토레스 효과로 지난해 11월(6277대)이후 8개월 만에 6000대 판매를 넘어섰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시장에서 큰 호평을 받고 있는 토레스는 지난달 15일 1호차 전달 후 2주 만에 2752대가 판매됐다.
 
같은 기간 쌍용차의 수출 실적은 전년 동월 대비 85.9% 늘었다. 6년 만에 월 최대 실적을 기록했던 지난 5월 실적(4007대)을 2달 만에 갱신했다.
 
쌍용차 관계자는 "수출 상승세와 함께 토레스 출시 영향으로 2020년 이후 19개월 만에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며 "2교대 전환을 통해 공급 능력이 큰 폭으로 증가한 만큼 토레스는 물론 적체 현상을 빚고 있는 수출 물량 적기 공급을 통해 하반기 판매 물량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쌍용차는 신차 토레스에 대한 안정적인 양산 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달 11일부터 평택공장을 2교대로 전환했다. 현재 토레스의 계약 물량은 5만대를 넘어선 상태다.

이지완 기자 anew@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