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시험생산 성공 - 이코노미스트

Home > 바이오헬스 > 바이오

print

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mRNA 백신 원료의약품 시험생산 성공

mRAN 원료부터 완제까지 원스톱 생산체제 갖춰
미 그린라이트와 손잡고 저개발국가에 코로나19 백신 보급 계획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코로나19 mRNA 백신 후보물질 원료의약품의 첫 시험생산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 모더나의 mRNA 백신 완제의약품 위탁생산(CMO)에 이어 미국 바이오 기업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의 원료의약품 설비까지 마련해 원료(DS)부터 완제(DP)까지 원스톱 생산체제를 갖추게 됐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해 11월 그린라이트와 원료의약품 위탁생산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후 기술이전 등을 거쳐 지난 5월 말 mRNA 원료의약품 생산설비 구축을 완료한 바 있다. 이번 시험생산 성공으로 mRNA 백신 원료의약품 대규모 생산 준비를 마친 것이다. 시험생산은 본격적인 상업 생산 전에 실시하는 공정 검증 단계다. 두 번째 시험생산은 8월 중에 실시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시험생산 결과를 통해 생산과정 최적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미국 바이오기업 그린라이트는 지난해 3월 매년 수십억 명에 이르는 분량의 코로나19 mRNA 백신을 전 세계에 보급해 백신 형평성을 이루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그린라이트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아프리카 등 저개발국 백신 보급 확대에 기여할 것을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mRNA 백신의 추가적인 CMO 계약 체결을 위해 여러 고객사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레이 자루르(Andrey Zarur) 그린라이트 CEO는 “양질의 의약품 생산에서 가장 어려운 일 중 하나는 스몰 스케일(small-scale)에서 대규모 상업생산으로 발전시키는 것”이라며 “인류의 코로나19 백신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mRNA 백신 후보물질의 대규모 생산을 가능하게 해준 삼성의 도움과 지원에 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항체의약품뿐만 아니라 mRNA 분야에서도 원료부터 완제의약품 생산까지, 원스톱 엔드투엔드(end-to-end)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확장된 서비스와 생산능력을 통해 향후 개발될 mRNA 백신 및 치료제를 더욱 빠르게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주가는 9시 25분 현재 88만1000원을 기록해 전일 대비 3000원이 오르면서 상승장으로 시작했다.  
  

최영진 기자 choiyj73@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