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125조원 금융지원 이행에 차질 없어야” - 이코노미스트

Home > 금융 > 은행

print

김주현 금융위원장 “125조원 금융지원 이행에 차질 없어야”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몰라서 금융지원 이용 못 하는 경우 없도록 홍보 강화”

 
 
2일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김주현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정부서울청사 내 금융위원회에서 열린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에서 김주현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8개 정책금융기관장과 금융 현안 관련 간담회를 갖고 125조원 규모의 금융 부문 민생 안정 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 행장, 윤희성 수출입은행 행장,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김태현 예금보험공사 사장, 권남주 자산관리공사 사장, 최준우 주택금융공사 사장, 이재연 서민금융진흥원 원장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은 “코로나19 피해 차주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 종료에 대비해 정책금융기관이 선도적으로 연착륙 방안을 강구해달라”며 “정책금융기관 차주는 상대적으로 더 어려움이 많을 수 있어 상황을 보다 정확히 진단하고 면밀히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고금리·고물가 등 경제여건 악화로 취약차주의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125조원 규모의 금융부문 민생안정 과제를 차질 없이 이행해야 한다”면서 “수요자 편의성을 높이고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없도록 홍보를 강화해달라”고 밝혔다.
 
지난 14일 금융위는 ‘125조원+α’ 규모의 금융부문 민생안정을 발표한 바 있다. 소상공인을 위한 80조원 규모의 저금리 대환 대출, 45조원 규모의 채무조정 등 맞춤형 지원과 개인 대출자를 위해 변동금리를 고정금리로 바꿔주는 주택담보대출 안심전환 대출 등이 핵심이다.  
 
투자 실패 등으로 사회적 낙인이 되지 않도록 청년 특례 채무조정 제도를 신설하고 1년간 한시적으로 운영해 대상자들에게 이자를 30~50% 감면 및 최대 3년의 원금 상환유예를 해줄 계획이다.  
 
또 김 위원장은 경제·시장 상황이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취약 계층에 대한 추가 지원 대책을 미리 고민하고 금융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서민, 소상공인, 중소기업이 적기에 지원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대해 정책금융기관장들은 125조원 규모의 금융 부문 민생 안정 과제의 제도 발표와 집행을 차질없이 준비하고 정책 홍보를 강화해 국민의 오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출자의 상환 능력별로 점진적인 정상화가 가능하도록 다양한 연착륙 수단을 강구하겠다고 답했다.

이용우 기자 ywlee@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