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에퀴노르와 ‘전략적 협력 합의서’ 체결 - 이코노미스트

Home > 산업 > 일반

print

삼성중공업, 에퀴노르와 ‘전략적 협력 합의서’ 체결

이익 증진에 장기 협력까지…해양플랜트 수주전 고지 선점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왼쪽 네 번째)이 트론드 보큰 에퀴노르 프로젝트 개발 총괄임원(왼쪽 다섯 번째)과 전략적 협력 합의서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삼성중공업]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왼쪽 네 번째)이 트론드 보큰 에퀴노르 프로젝트 개발 총괄임원(왼쪽 다섯 번째)과 전략적 협력 합의서를 체결하고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 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해양 EPC(설계‧조달‧시공)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기 위해 노르웨이 최대 에너지기업인 에퀴노르 측과 전략적 협력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합의서에 따라 양사는 해양 프로젝트 분야에서 실질적 이익 증진을 위해 장기간 협력을 강화하고, 양사 경영진이 참여하는 정기 협의체를 구성해 중장기 사업 전략과 협력 분야 확대 방안을 지속 논의한다.  
 
에퀴노르는 세계 오일·가스 프로젝트의 최대 발주처 가운데 하나로, 재생에너지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노르웨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지난해 매출은 100조원을 넘었다.  
 
삼성중공업은 이번 협약을 통해 해양플랜트 사업 부문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성일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영업본부장(부사장)은 “삼성중공업이 글로벌 에너지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공식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에퀴노르가 현재 검토 중인 새로운 해상 원유·가스 개발 사업 부문에서 양사 협력의 폭과 깊이를 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hun88@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