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가 FTX 창업자를 보고 한 말은 “헛소리하는 녀석” - 이코노미스트

Home > 증권 > 가상 화폐

print

머스크가 FTX 창업자를 보고 한 말은 “헛소리하는 녀석”

“SBF, 트위터 인수 당시 4조원 투자 의사 밝혀”
“비트코인·이더리움·도지코인에 미래가 있어”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파산 신청을 한 암호화폐 거래소 FTX의 샘 뱅크먼 프리드 전 CEO에 대해 “헛소리를 하던 녀석”이었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트위터의 실시간 음성 채팅 서비스 ‘트위터 스페이스’를 통해 뱅크먼 프리드와 과거 나눴던 대화 내용과 첫인상을 공개했다.
 
그는 “솔직히 난 그(뱅크먼 프리드)에 대해 들어 본 적이 없었는데 많은 사람이 나에게 ‘그가 엄청난 돈을 갖고 있고 트위터 거래에 투자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며 트위터 인수 자금 마련 건으로 30분간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화하면서) 나의 ‘헛소리 탐지기’에 경고등이 들어왔다”며 “마치 그 녀석은 헛소리 같았다. 그것이 나의 인상이었다”고 말했다.
 
뱅크먼 프리드가 머스크에게 접근한 사실은 지난 9월 알려진 바 있다. 머스크와 트위터 전 경영진이 가짜계정 현황을 두고 법적 다툼을 벌일 당시, 트위터 인수와 관련한 머스크의 각종 문자 메시지 내용을 담은 법원 문서가 공개됐다.
 
이 문서에는 뱅크먼 프리드와 관련한 내용도 포함됐다. 뱅크먼 프리드는 트위터 인수에 최소 30억 달러(약 4조원)를 투자하고 소셜미디어(SNS)와 블록체인의 통합을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머스크 측에 전달했다.
 
샘 뱅크먼프리드 FTX 전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샘 뱅크먼프리드 FTX 전 최고경영자(CEO). [AFP=연합뉴스]

하지만 머스크는 블록체인 트위터는 불가능하다며 뱅크먼 프리드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는 “뱅크먼 프리드가 당시 그런 제안을 했던 것이 맞다”면서 “그가 30억 달러를 갖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떠올렸다. 이어 “그때 주요 투자은행을 포함한 모든 사람이 뱅크먼 프리드가 물 위를 걷고 막대한 돈을 갖고 있다는 식으로 얘기했지만, 내 인상은 그렇지 않았다”며 “그 녀석은 뭔가 잘못돼 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날 머스크는 “암호화폐를 갖고 있다면 코인거래소 계좌가 아니라 ‘콜드 월렛’에 보관하는 게 현명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콜드 월렛은 인터넷 연결이 되지 않은 오프라인 상태로 디지털 자산을 보관하는 개인지갑으로 ‘핫 월렛’과 반대된다.
 
이어 그는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도지코인에 미래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여러분이 세 코인 중 하나를 ‘콜드 월렛’에 보관해둔다면 잘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지코인(DOGE) 12일 오후 3시 30분~13일 오후 3시 30분 시세 그래프. 머스크의 “도지 달나라(상승) 가자(Doge to the moon)” 발언 이후 급등한 모습이다. [사진 코인마켓캡]

도지코인(DOGE) 12일 오후 3시 30분~13일 오후 3시 30분 시세 그래프. 머스크의 “도지 달나라(상승) 가자(Doge to the moon)” 발언 이후 급등한 모습이다. [사진 코인마켓캡]

한편, 이날 머스크는 도지코인 가격 상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익명의 암호화폐 트레이더로 알려진 칼레오(KALEO)에 따르면 트위터 스페이스에서 머스크는 “도지 달나라(상승) 가자(Doge to the moon)”라고 말했다. 이에 도지코인은 급등했다. 13일 오후 3시 45분 현재 코인마켓캡 기준 도지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9.19% 오른 115원에 거래되고 있다.

윤형준 기자 yoonbro@edaily.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