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어떡하지’ 악재 겹친 가상화폐 시장에 투자 불안심리 확산

    최근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부정적 기류가 흐르고 있다. 가상화폐 시장을 흔드는 불확실성 요소들이 커지면서 투자심리의 불안도 커지고 있어서다.     빅데이터 전문 기업 티디아이(TDI)가 가상화폐(코인) 관련 검색량을 분석한 결과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대장 코인들이 큰 폭으로 추락하자 검색량이 치솟았다.     가상화폐와 관련해검색어로 가장 많이 찾아본 검색어는 ‘가상화폐 전망’이었다. 뒤를 이어 ‘가상화폐 세금’, ‘가상화폐 거래소’, ‘가상화폐 규제’, ‘가상화폐 폭락’, ‘가상화폐 자살’로 집계돼 가상화폐 시장의 암울한 분위기를 나타냈다.     미국의 금리 인상이 가파르게 진행되면서 안전자산을 찾으려는 투자 심리가 강해지고 위험자산인 가상화폐에 대한 기피 심리가 커진 점도 한 배경으로 작용했다.     테라폼랩스의 루나(LUNA)의 시세 폭락과 테라UST의 디페깅(가치 연동이 깨지는 현상)을 다룬 TV 시사고발 프로그램이 11일 방영되자 이날 검색량이 순식간에 7500건을 넘어섰다.     13일엔 이더리움이 1년여 만에 지지선인 200만원 밑으로 추락하자 검색량이 3만8000건을 돌파했다. 이는 최근 2주(6월 7~21일) 동안 중 가장 높은 기록이다.     이어 14일엔 비트코인이 처음으로 3000만원 선이 붕괴되자 검색량이 21만8170건으로 치솟았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5일(미국 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결정했을 때도 비트코인이 급락하자 투자시장의 관심이 쏠렸다. 비트코인은 가상화폐를 대표하는 코인으로 대장 코인이 흔들리자 투자심리가 크게 요동친 것이다.     도지코인은 지난 19일에 최근 10일 기간 중 가장 높은 검색량(총 1만500여건)을 기록했다. 가상화폐 투자자 키스 존슨이 지난 16일(현지 시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와 테슬라·스페이스X를 상대로 2580억 달러(약 333조7000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소송을 내자, 머스크가 도지코인 추가 매수 입장을 밝히면서 관심을 끌었기 때문이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가상화폐 불안심리 가상화폐 투자자 가상화폐 시장 가상화폐 폭락

2022-06-2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