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속보] 펠로시 대만 방문에 중국, 대만에 보복성 무역 조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2일부터 대만(타이베이)을 방문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이 3일(현지시간) 대만에 보복성 무역 조치를 단행했다.     중국이 2016년 한국에서 미국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논란이 일 때 자동차·유통·화장품 관련 한국 기업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끼친 중국의 한한령(한류 제한령) 조치를 연상케 한다.     블룸버그 통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는 3일(현지시간)부터 관련 법률 규정에 근거해 대만산 제품에 대한 수입을 금지했으며 대만에 대한 천연모래 수출도 잠정 중단했다. 풍화작용 등 자연적 현상에 의해 만들어지는 천연모래는 건축자재·철강재 등을 제조할 때 쓰인다.     대만 연합신문망 등 대만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해관총서(海关总署 중국 세관당국)가 수입 금지 조치를 취한 대만산 식품은 음료수 생산기업 ‘웨이취안’(味全)과 ‘타이산’(泰山), 과자류 생산기업 ‘궈위안이’(郭元益)와 ‘웨이거빙자’(維格餠家), 라면류 생산기업 ‘웨이리’식품(維力食品) 등 대만 주요 기업 100여 곳이 생산하고 있는 제품들이다.     이 기업들은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료들을 대부분 대만산 농·수산물에 의존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중국의 수입 금지 조치는 대만의 농·어민에게도 적지 않은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이와 함께 대만산 감귤·어류 등에 대해서도 수입을 중단했다. 해관총서는 이번 금지 결정 배경에 대해 “이 대만 기업들이 규정을 위반해 수입을 긴급 중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대만 경제계와 매체들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해석하고 있다. 앞서 중국 정부는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 계획이 알려지자 “방문이 이뤄질 경우 강력한 조치를 취해 중국의 주권과 안보를 수호하겠다”는 경고 메시지를 미국에 표출해왔다.     중국의 무역 보복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앞서 지난해 2월에는 대만산 파인애플에 대해, 9월엔 대만산 슈가애플(번여지)와 왁스애플(롄우)에 대해 유해 생물이 발견됐다는 이유로 수입을 중단했었다. 올해 6월에도 대만산 우럭바리와 갈치에서 각각 발암성 화학물질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검출됐다는 이유로 반입을 중단하기도 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속보 중국 펠로시 대만 방문 대만산 제품 대만산 식품

2022-08-03

[속보]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 피격 ‘사망’

    8일 선거 유세 도중 총격을 당해 심폐 정지에 빠졌던 아베 신조(68) 전 일본 총리(이하 ‘아베’)가 응 결국 사망했다.     NHK는 8일 “아베가 괴한에게 피격 뒤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소생하지 못하고 결국 사망했다”고 긴급 타전했다. 아베가 소속된 자민당의 한 간부가 “아베가 나라현 나라시에 있는 한 병원에서 치료 중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아베 전 총리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8일 오전 11시 30분쯤 나라시의 한 역 근처에서 유세를 하던 중 괴한이 쏜 총에 맞았다. NHK·교도통신 등이 현장에 있던 시민들의 목격을 종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아베가 유세를 시작한지 약 2분 정도 지났을 무렵 총성이 두 차례 울리자 이내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괴한이 아베 뒤쪽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걸어서 아베에게 가까이 접근해 발포했다. 첫 총성을 들은 아베가 연설을 중단하고 돌아보자 한발을 더 발사했다고 NHK는 전했다.     아베는 셔츠가 피로 물든 채 도로에 누웠다. 보좌진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출혈을 막으려고 양손으로 아베의 가슴을 누르고 심장 마사지를 하는 등 왼쪽 가슴 부위의 출혈을 막으려고 했다. 이후 아베는 구급용 헬기에 태워져 나라현립의과대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아베는 이송 초기엔 말을 걸면 반응하는 등 의식이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이후 의식을 잃었고 호흡과 심장이 정지되는 심폐 정지 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사태 파악 후 “아베가 심각한 상태”라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하지만 두어 시간 뒤 결국 사망한 것으로 발표됐다.     아베를 피격한 괴한은 사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측은 “(괴한이) 나라시에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야마가미 데쓰야(41·남)이며 총격에 사용한 총도 압수했다”고 밝혔다. 체포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은 그가 달아나려고 하지 않고 경찰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고 전했다.     일본 방송사 NHK와 TBS는 “야마가미 데쓰야가 전직 해상자위대원”이라며 “2005년 무렵까지 3년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야마가미는 전직 해상자위대원으로 2005년 무렵까지 약 3년 동안 장교로 복무하다 2006년 전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사는 이와 함께 “그가 경찰 조사에서 ‘정치적 신념이나 원한은 아니다. 아베에게 불만이 있어 죽이려고 노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속보 일본 사망 아베 신조 총리 피격 아베 뒤쪽

2022-07-08

[속보/영상] 전직 해상자위대원이 아베 전 일본 총리 저격

      아베 신조(68) 전 일본 총리(이하 ‘아베’)가 8일 선거 유세 도중 총에 맞아 쓰러져 심폐 정지 상태에 빠졌다.     NHK·교도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아베 전 총리는 8일 오전 11시 30분쯤 일본 나라현 나라시의 한 역 근처 거리에서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유세를 하던 중이었다. 아베가 주먹을 쥔 손을 움직이고 목소리를 차츰 높여가며 연설을 시작한 지 2분 정도 지났을 무렵 총성이 울리자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당시 주변에 있던 관중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산탄총 같은 총성 소리가 두 차례 들리자 아베 전 총리가 가슴 부위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총격 소리는 매우 가까운 거리에서 들렸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이를 근거로 “아베가 산탄총을 맞은 것으로 보이며 개조된 총”이라고 밝혔다. 한 총기 전문가는 범행에 사용된 총이 “일반 총을 개조한 것으로 보인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아베는 셔츠가 피로 물든 채 도로에 누웠다. 보좌진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출혈을 막기 위헤 양손을 포개 아베의 가슴을 누르고 심장 마사지 등을 했다. 아베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송 초기엔 말을 걸면 반응하는 등 의식이 있는 상태였다. 하지만 이후 의식을 잃었고 호흡과 심장이 정지되는 심폐 정지 상태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의료진은 아베가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푸른 시트로 가리고 구급용 헬기에 태워 나라현립의과대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아베는 오른쪽 경부에서 총상과 출혈이 확인됐고, 왼쪽 가슴 부위에 피하 출혈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심장과 호흡이 정지됐으나 의사가 사망 판정을 내린 상태는 아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총격 사건 발생 3시간이 지나 사태 파악 후 “아베 전 총리가 심각한 상태에 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일본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총격 직후 갈색 긴바지에 회색 티셔츠를 입은 남성을 제압 체포했다. 경찰은 “나라시에 사는 것으로 추정되는 야마가미 데쓰야(41·남)며 총격에 쓰였을 것으로 추정되는 총도 압수했다”고 밝혔다. 체포 과정을 지켜본 시민들은 그가 달아나려고 시도하지 않고 경찰 체포에 순순히 응했다고 전했다.     일본 방송사 NHK와 TBS는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된 야마가미 데쓰야가 전직 해상자위대원”이라며 “2005년 무렵까지 3년간 해상자위대에서 근무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함께 “그가 경찰 조사에서 ‘아베에게 불만이 있어 죽이려고 노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속보 일본 해상자위대원 아베 신조 경찰 체포 야마가미 데쓰야

2022-07-08

김정주 넥슨 창업주 별세…향년 54세

      게임사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NXC 이사가 향년 54세로 별세했다.   넥슨 지주회사인 NXC는 1일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NXC 이사가 지난달 말 미국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NXC는 “유가족 모두 황망한 상황이라 자세히 설명드리지 못함을 양해 부탁드린다”며 “다만 고인은 이전부터 우울증 치료를 받아왔으며, 최근 악화한 것으로 보여 안타까울 뿐”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조용히 고인을 보내드리려 하는 유가족의 마음을 헤아려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이사는 1991년 서울대 컴퓨터공학과에서 학사학위, 1993년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산과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1994년 넥슨의 대표 게임인 ‘바람의 나라’ 개발에 착수, 같은 해 넥슨을 창업했다. 그는 게임 뿐 아니라 인수합병(M&A)에 남다른 능력을 보이며 넥슨을 세계적인 게임회사로 성장시켰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속보 김정주 창업주 김정주 넥슨 게임사 넥슨 정신건강 상담전화

2022-03-01

[속보]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미사일 공격 받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시작했다.   24일 BBC와 CNN 등 외신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새벽 군사작전 개시를 전격 선언하자 수도 키예프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폭발음이 들려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의 선언 직후 키예프 인근에서 5~6차례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키예프뿐 아니라 우크라이나 전역을 공격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는 키예프와 키예프 인근 보리스필 국제공항을 비롯해 크라마토르스크·오데사·하리코프·베르단스크 등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CNN은 키예프 인근에서 들린 폭발음이 미사일 공격이라고 우크라이나 내무부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는 키예프와 하리코프의 군 지휘 시설이 미사일 공격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러시아 매체를 인용해 러시아군이 흑해 연안의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과 오데사에 상륙했다고 전했다. 키예프 국제공항에선 승객과 승무원이 대피했으며, 민항기 운항이 멈췄다.    이날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24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자국을 상대로 전면전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전면전을 개시했다”면서 “평화롭던 우크라이나 도시들에 폭격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것은 침략 전쟁”이라며 “우크라이나는 스스로를 지키고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세계는 푸틴을 막을 수 있고 또 그를 멈춰야 한다. 행동할 때가 바로 지금”이라며 세계 각국의 지원을 요청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속보 푸틴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외무장관 쿨레바 우크라이나 전면전 시작

2022-02-24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