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23일 뉴욕증시 상승…파월 “금리인상·경기침체” 여파 지속

    22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미국 의회에서 “금리 인상 지속과 경기 침체 가능성”을 언급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이 여파가 지속되는 가운데 23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는 22일 국채금리가 하락하면서 상승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94.23포인트(0.64%) 오른 30,677.36으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5.84포인트(0.95%) 상승한 3,795.73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9.11포인트(1.62%) 반등한 11,232.19로 각각 거래를 마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 지수(VIX)는 전장보다 0.10포인트(0.35%) 오른 29.05를 기록했다.   투자시장의 관심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파월 연준 의장의 발언에 쏠렸다.     파월 의장은 22일(미국 현지시간) 의회에 제출한 ‘통화 정책 보고서’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 미국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에서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하락한다는 강력한 증거를 찾을 때까지 금리를 계속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원 의원들이 그런 연준의 대응이 미국 경제를 경기 침체로 몰고 갈 수 있다고 지적하자 파월 의장은 “연준은 경기 침체를 유발하기를 원하지 않지만 경기 침체 가능성이 확실히 있다”고 대답했다. 경기 침체를 일으키지 않으면서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파월 의장은 23일 미국 하원 반기 의회에서도 같은 입장을 발언했다.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2% 목표치로 되돌리는 데 전념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연준의 노력은 무조건적”이라며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 파월 의장은 이날 “하반기에 경제 성장세가 강할 수도 있다”며 “금리 인상으로 인한 경기 침체가 반드시 필연적인 것은 아니다”라고도 설명했다.     파월이 경기 침체 가능성에서 한발 물러섰으나 시장의 시각은 여전히 경기 침체 가능성을 우려하는 분위기였다.     한편, 이날 노르웨이 중앙은행도 20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50bp(0.50%포인트) 인상했다. “인플레이션을 목표 수준으로 돌리기 위해 기준금리를 0.75%에서 1.25%로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유럽중앙은행(ECB)를 비롯해 영국·한국·브라질·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리트·카타르·바레인 등 전세계 45개국이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전 세계적으로 유동성이 축소되고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고 있는 이유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뉴욕증시 금리인상 뉴욕증시 상승 파월 연준 경기 침체

2022-06-24

경기 침체 가능성 인정한 파월 발언에 22일 뉴욕증시 약세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계속 인상할 거라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에 22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뉴욕증시는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7.12포인트(0.15%) 하락한 3만483.13으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90포인트(0.13%) 떨어진 3759.89를,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6.22포인트(0.15%) 밀린 1만1053.08로 각각 거래를 마쳤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날 미국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에 출석해 “인플레이션이 안정화 됐다는 뚜렷한 증거가 보일 때까지 금리를 계속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은 “(연준은) 앞으로 몇 달 동안 인플레이션이 2%로 돌아가는 증거를 찾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파월은 “금리 인상 속도는 입수되는 지표와 변화하는 경제 전망에 따라 계속 조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상원 의원들이 그런 연준의 대응이 미국 경제를 경기 침체로 몰고 갈 수 있다고 경고하자 파월은 “연준은 경기 침체를 유발하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경기 침체) 가능성이 확실히 있다"고 대답했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2개 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패트릭 하커는 노동시장이 타이트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는 관점에서 이를 경기 침체로 볼 수 있느냐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하커는 그러면서 7월 금리 인상폭이 0.50%~0.75%포인트에 달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은 총재도 “7월에도 인플레이션이 개선되지 않으면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연준이 지난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28년여만에 0.75%포인트로 대폭 인상한 조치를 지지하는 발언이다.     하지만 연준의 고강도 금리 인상은 미국 경기를 침체로 몰고 갈 수 있다고 시장은 우려하고 있다. 연준이 고강도 금리 인상을 결정했을 때 시장에선 인플레이션을 잠재울 거라는 희망을 가지면서 주식 시장이 일시 상승세를 나타냈다. 하지만 이내 경기 침체 우려가 시장 분위기를 지배하면서 주식은 하락세로 다시 돌아섰다.     파월 의장이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금리 인상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발언하자, 이날 씨티그룹은 세계 경기 침체 가능성을 50%로 상향 조정했다. 골드만삭스도 전날 미국의 내년 경기침체 가능성을 15%에서 30%로 높였다.     스위스 금융기업 UBS는 “미국 경제나 세계 경제가 내년이나 내후년에 침체에 들어서지는 않겠지만, 경착륙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이코노미스트들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앞으로 1년 안에 미국 경제가 침체될 가능성이 지난 4월 28%에서 5월 44%로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 안전자산 선호도가 높아지게 돼 국채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게 된다. 뉴욕증시 분석 전문가들은 “경기 침체 우려가 증시에 반영되기 시작했다”며 “연준의 공격적 긴축 정책이 계속되는 동안 위험자산의 가치가 지속해서 상승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뉴욕증시 인플레 금리 인상폭 내년 경기침체 경기 침체

2022-06-23

국채금리, 2%대 ‘고공행진’ 이어져…14조 추경에 금리불안↑

    국고채의 장단기 금리차가 축소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국고채 금리가 2∼5년물을 중심으로 큰 폭으로 올랐기 때문이다. 안정세를 보였던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해 11월 이후 다시 2%대를 기록하며 상승 폭을 키우는 중이다.    21일 채권시장에 다르면 이날 오전 11시 12분 기준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 민간평가사 금리보다 2.1bp(1bp=0.01%포인트) 내린 2.092%를 기록했다. 10년물 금리는 3.3bp 하락한 2.522%에 거래됐다.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지난 6일 연 2.013%로 마감하며 지난해 11월 24일 이후 다시 2%를 넘어섰다. 이후 지난 17일 연 2.148%까지 오르는 등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장단기 금리차는 점차 좁혀지고 있다. 20일 기준으로 10년물 금리는 연 2.558%로 전 거래일보다 2.1bp 상승했다. 5년물과 3년물, 2년물은 각각 4.5bp, 4.6bp, 5.2bp 상승하며 10년물 금리보다 더 크게 올랐다.    금융업계에선 보통 장단기 금리 차가 좁혀지거나 역전될 경우 경기 침체 전조로 간주한다. 최근 들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인플레이션 우려 등으로 기준금리 조기 인상을 내놓는 등 경기 둔화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단기채 금리 상승이 두드러지는 모습이다.     이날 정부는 국무회의에서 소상공인 지원과 방역 보강을 위한 14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했다. 추경 규모 14조원 중 11조3000억원은 국채발행을 통해 마련하고, 2조7000억원은 공공자금관리기금 여유자금에서 끌어온다는 방침이다. 대규모 추경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추가 국채 발행이 예상되며 금리 불안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미국의 국채 금리도 빠르게 오르는 분위기다. 미 10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 20일 장중 한때 1.9%를 돌파하며 2019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도 2020년 2월 이후 처음 1%를 넘었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국채금리 단기물 고공행진 경기 침체 기준금리 연준 3년물 국채 한국은행 올댓머니

2022-01-21

한은, 기준금리 0.5% 재차 '동결'…경기침체 부작용 우려한 듯

  한국은행(한은)이 현재 연 0.5%인 기준금리를 다시 한번 유지하기로 했다. 지난해 5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하한 후 14개월째 동결이다. 한은은 15일 이주열 한은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정기회의를 열고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당장 기준금리를 올리기에는 경기 침체 부작용을 외면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해석이다. 최근 코로나19 4차 유행에 따라 거리두기가 단계가 상향 조정되고 소비가 줄어들 전망이어서 금리 인상까지 겹치면 가계는 물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가 가중될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은은 3월과 5월 두 번에 걸쳐 기준금리를 인하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경기침체가 예상되자 3월 1.25%였던 기준금리를 0.75%로 낮췄다. 5월에는 다시 0.25%포인트 인하했다. 기준금리가 0.5%로 유지되고 있는 건 이때부터다.     유동자금 증가와 가계대출 급증‧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등 부작용 우려에 대해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 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며 올해 안에 기준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었다. 그는 “최근 자산시장으로 자금 쏠림이 뚜렷해지고, 가계부채도 여전히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통화정책을 유의해서 조정할 필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고도 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

2021-07-15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