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세계 각국도 기준금리 인상 행렬…22일 뉴욕증시 내리막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강도 긴축 기조 파장에 22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려는 연준의 의지에 경기 침체를 우려하는 시장의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선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7.10포인트(0.35%) 추락한 3만76.68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1.94포인트(0.84%) 후퇴한 3757.99 ▶나스닥지수는 153.39포인트(1.37%) 하락한 1만1066.81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0.64포인트(2.29%) 떨어진 27.35를 각각 나타냈다.    연준은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9월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결정했다. 0.75%포인트 인상은 6월과 7월에 이어 3회 연속이다. 그 파장으로 10년물 국채금리가 3.7%까지 치솟은 점도 증시에 부담을 안겼다.     한국은행도 이에 대한 대응으로 지난 8월 국내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 미국과 금리 수위가 같도록 맞췄다. 미국과의 기준금리 역전 현상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 하지만 미국이 이번에도 금리를 또 올려 한국은행은 오는 10월과 11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또 한번 올릴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은 각국의 통화 정책에도 파동을 일으켰다. 연준이 3회 연속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자 다른 국가들도 금리를 일제히 인상했다. 자본 유출 우려에 대응하고 해외 거래 환산에서 손실을 줄이는 한편 자국 내 인플레이션 확산을 자극할 수 있는 요소들을 차단하기 위해서다.     노르웨이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대만 중앙은행은 0.125%포인트를 각각 올렸다. 스위스 중앙은행도 0.75%포인트 인상을 발표하면서 향후 추가 인상 가능성도 내비쳤다.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도 0.50%포인트, 인도네시아 0.50%포인트, 필리핀도 0.50%포인트 각각 인상했다. 홍콩도 3회 연속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했다.     미 연준의 9월 금리 인상 전에도 스웨덴과 캐나다도 기준금리를 인상했다. 스웨덴 국립은행(중앙은행)은 20일(현지시간) 1%포인트 올려 기준금리를 1.75%까지 끌어올렸다. 1993년 이후 역대 최대 인상폭이다. 앞서 7월에도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1%포인트 인상했다.   이 같은 각국의 긴축 행진은 앞으로 주가 하락을 자극하는 압력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세계 물가 안정에 기여해왔던 세계공급망이 최근 코로나19 대유행, 러시아 전쟁, 무역 갈등 등의 여파로 불안정이 커지고 있다는 점도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박정식 기자 tango@edaily.co.kr뉴욕증시 내리막길 기준금리 인상 기준금리 역전 국내 기준금리

2022-09-23

넷플릭스 가입자 줄어드니…국내 콘텐츠株 주가도 내리막길 [증시이슈]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 가입자 수가 11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는 소식에 국내 콘텐트 기업 주가가 약세다. 20일 오후 2시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제이콘텐트리는 전날보다 3.35% 내린 5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코스닥 상장사인 스튜디오드래곤과 에이스토리도 각각 2.49%, 3.53% 하락 중이다.   이 같은 주가 하락세는 부진한 실적을 발표한 넷플릭스 때문이다. 이들 3개사는 과거 넷플릭스에 콘텐트를 공급한 이력이 있다. 넷플릭스는 올해 1분기 신규 가입자 수가 전년 동기 대비 20만 명 감소했다고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넷플릭스 가입자 수가 마이너스로 돌아선 건 지난 2011년 이후 처음이다.     넷플릭스는 2분기에도 가입자가 200만 명 급감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1분기 매출은 월가 전망치(79억3000만 달러)를 약간 밑도는 78억7000만 달러(9조7500억 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순이익도 지난해 1분기(17억1000만 달러)보다 줄어든 16억 달러(1조9800억 원)에 그쳤다.     이 같은 ‘실적 쇼크’에 넷플릭스는 간밤 시간외거래에서 25% 넘게 폭락했다. 주가는 250달러 대로 주저앉았고, 시가총액은 400억 달러(49조6000억 원) 가량 증발했다. 시장조사업체 바이털놀리지는 “넷플릭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순풍을 탔지만, 스트리밍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이제 역풍을 맞고 있다”고 진단했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1@joongang.co.kr내리막길 증시이슈 신규 가입자 주가 하락세 국내 콘텐트 올댓머니

2022-04-20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