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나혼자 산다” 초소형 아파트 매매 비중 역대 최대

      1인 가구가 늘면서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에 살 수 있는 초소형(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매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가파른 금리 인상에 따른 이자 부담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규모별 매매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전국 아파트 매매 24만3514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거래는 2만7192건으로 전체의 11.2%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전국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입 비중이 두 자릿수가 된 것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9월 기준) 이래 처음이다.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이다. 올해 1~9월 서울 아파트 매매 1만2722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는 3036건, 전체의 23.9%로 역대 최고치다.   세종시가 전체의 21.5% 비중을 보였고 ▶충남 20.6% ▶대전 18.7% ▶제주 15.3% ▶충북 14.7% ▶인천 13.6% ▶강원 12.7% ▶경기 10.9% ▶광주 10.1%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에서 초소형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종로구와 중랑구였다.  종로구 아파트 매매 175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는 75건으로 전체의 41.1%나 됐다. 중랑구도 아파트 매매 506건 중 208건(41.1%)이 전용면적 40㎡ 이하였다.   이어 ▶동작구 39.9% ▶동대문구 35.5% ▶영등포구 34.2% ▶금천구 31.9% ▶구로구 31.8% ▶중구 31.4% ▶강동구 30.2% 순으로 초소형 아파트 매매 비중이 높았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1인 가구의 가파른 증가세와 금리 인상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초소형 아파트로 관심이 쏠리며 매입비중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wavelee@edaily.co.kr초소형 아파트 초소형 아파트 아파트 매매 서울 아파트

2022-11-2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