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한은, 10월 ‘빅스텝’ 단행하나…이창용 “美 금리, 예상 수준 벗어나”

    한국은행이 10월 빅스텝(한 번에 0.5%포인트 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9월에 세 번 연속으로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인상)을 결정했고, 연말 전에 추가로 네 번째 자이언트스텝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비상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해 “미국의 연말 최종 기준금리가 4%대에서 안정될 것이라는 기대가 어긋났다”며 “다음 통화정책 회의 전까지 국내 물가와 성장 흐름, 외환시장 영향 등을 면밀히 검토해 인상 폭 시기, 경로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지금까지 미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기조와 국내 물가 상황 등을 고려해 0.2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기조를 유지했다. 하지만 한미 금리 차가 더 벌어질 가능성이 나타나자 오는 10월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지난 7월에 이어 두 번째 빅스텝도 가능하다는 것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 연준은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했다. 이에 미국 기준금리는 3.00~3.25%로 높아졌다. 특히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연말 금리 수준을 4.4%로 예상했다. 6월 점도표상의 중간값인 3.4%보다 높았다. 이는 올해 11월과 12월 두 번 남은 FOMC에서 또 한 번의 자이언트스텝이 나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 총재와 함께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등이 참석했다. 미 연준의 금리 인상 결정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우리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및 향후 정책 방향 등을 논의했다.     추 부총리는 “과거 금융위기 등에 비해 한국의 대외건전성 지표가 양호한 상황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는 없다”며 “상시 긴밀한 정책공조를 바탕으로 미국·유럽 등의 고강도 금융긴축에 대응하고 시장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환율 상승과 관련해선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라 높아지는 투기 심리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서현 기자 ssn3592@edaily.co.kr이창용 가속화 기준금리 인상 금리인상 기조 금리인상 결정

2022-09-22

약세장 속 은행주는 ‘훨훨’…FOMC ‘빅스텝’ 기대감 [증시이슈]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의 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 발표를 앞두고, 금리 인상 수혜주로 꼽히는 은행주가 나란히 상승 마감했다.   4일 하나금융지주 주가는 전일보다 2.27%(1050원) 오른 4만7300원에 장을 마감했다. KB금융도 전일 대비 2.22%(1300원) 상승한 5만9900원에 마쳤다.   신한지주(2.04%), 우리금융지주(0.99%), 기업은행(0.88%) 등도 상승 마감했다.   이처럼 은행주들이 일제히 상승한 이유는 시장에서 연준이 기준금리를 0.5%포인트(p) 올릴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은 한국 기준금리 결정에도 영향을 미치게 되며, 금리가 인상될 경우 일반적으로 은행의 예대 마진은 늘어난다.   연준은 3~4일(현지시간) 이틀간 FOMC 정례회의를 열고 5일 새벽(한국시간) 회의 결과를 발표한다. 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 회의에서 2000년 이후 처음으로 0.5%p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그룹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시장은 연준이 5월 기준금리를 0.5%p 인상할 확률을 98.7%로 보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국제통화기금(IMF) 총회에서 “(금리 인상을 위해) 좀 더 신속하기 움직이는 게 적절하다고 본다”며 0.5%p 인상 가능성을 강력하게 표명했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역시 “이르면 5월 FOMC에서 대차대조표를 빠르게 축소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FOMC 금리 인상 기대에 지난 밤 뉴욕증시에서도 주요 금융주가 강세를 보였다. 3일(현지시간)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2.74%, JP모간체이스는 2.14% 상승했다.  윤형준 기자 yoon.hyeongjun@joongang.co.kr금리인상 증시이슈 기준금리 인상 금리인상 결정 상승 마감

2022-05-04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