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토뱅·카뱅은 ‘원앱’인데…시중은행도 ‘앱 지옥’ 오명 벗는다

    “은행에서 앱 알림 받으려고 알림 앱을 또 깔아야 한다니 비효율적이다”, “인증 반복만 하다가 성질 버리겠다”    시중은행 애플리케이션(앱) 리뷰를 보면 일명 ‘앱 지옥’에 대한 불편함을 토로하는 사용자들이 많다. 해당 은행이 제공하는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선 별도의 앱을 또 설치해야 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불만이다. 모바일 거래는 쉽고 간편해야 하는데 색이나 기능이 헷갈린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   핀테크 기업들 1~2개 앱 운영…시중은행은 평균 14개   구글플레이와 대신증권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우리‧하나)에서 출시한 금융앱 개수는 평균 14개인 것으로 집계됐다.    KB국민은행의 앱 개수가 19개로 가장 많았다. KB국민은행은 스타뱅킹, 기업뱅킹, 미니뱅킹, 알림, 리브, 통합인증 등의 앱을 운영하고 있다. 신한은행이 14개, 하나은행 14개, 우리은행 9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이 제공하는 서비스가 세분화돼 있어 처리해야 하는 업무량 자체가 많다”며 “부동산, 세금 납부 등 생활 금융 기능까지 추가한 앱이 출시되다 보니 앱 개수가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반면 인터넷전문은행과 핀테크 기업들은 주로 1~2개의 앱만 운영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앱 하나와 간편결제 중심의 ‘카카오페이’ 앱 하나를, 케이뱅크는 기업뱅킹과 개인뱅킹을 나눈 앱 두 개로 운영하고 있다. 토스뱅크‧뱅크샐러드‧핀크‧핀마트 등 주요 핀테크 기업들도 회사 이름을 딴 1~2개의 앱을 활용하고 있다.     지난 10월 5일 출범한 토스뱅크는 ‘원 앱’을 강조했다. 2000만명이 사용하는 모바일 금융 앱 토스를 기반으로 토스 앱 하나에서 은행, 증권, 송금 서비스를 한꺼번에 이용 가능하다는 것이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원앱 전략에 대해 “개발자들이 가장 초점을 맞춘 것이 UX(사용자 경험)‧UI(사용자 환경) 간소화”라며 “토스 앱 하나로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는 만큼 로딩 시간을 줄이고 가볍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전했다.       ━   신한은행 이어 KB국민은행도 10월 '뉴 스타뱅킹' 출시 예정   이에 시중은행도 자체 앱에 대한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앱을 통합하며 ‘똘똘한 앱’ 만들기에 나서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시중은행 앱 사용자의 30~40%는 카카오뱅크와 토스 등 인터넷전문은행 앱을 중복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앱 이용의 불편함을 방치할 경우 핀테크 기업들로의 고객 이탈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원앱 이용에 익숙한 MZ세대의 경우 시중은행 유입 가능성이 아예 차단되는 상황도 배제하기 어렵다.         가장 먼저 앱 통합에 나선 것은 신한은행이다. 지난 2018년 신한은행은 '신한S뱅크', '써니뱅크' 등 6개 앱을 하나로 합쳐 모바일뱅킹앱 '쏠(SOL)'로 통합했다. 통합 이후 앱 이용자의 MZ 비율도 늘었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신한 쏠' 월간 실사용자 수(MAU) 796만명 중 49.5%에 해당하는 394만명이 MZ세대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순증한 MAU의 절반 가량도 MZ세대였다. 순증 규모 111만명 중 MZ세대는 51만명으로 45.95%의 비중을 차지했다.     KB국민은행은 ‘뉴 스타뱅킹’ 프로젝트를 통해 10월 중 대대적인 앱 개편에 나섰다. '뉴 스타뱅킹' 프로젝트는 UX·UI와 'KB모바일인증서' 기반 통합 로그인 개선 등 기능적인 측면을 전반적으로 개편한다. 기존 금융업무 500여개 가운데 250개만 선별해 소비자에게 보여 주는 방식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뱅킹 앱인 ‘스타뱅킹’과 MZ세대를 위한 ‘리브’ 앱 두 개를 중심으로 변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H농협은행 역시 현재 운영 중인 7개 앱을 2024년까지 ‘NH스마트뱅킹’, ‘NH기업스마트뱅킹’, ‘올원뱅크’ 등 3개 앱으로 통합할 예정이다.   마이데이터 시대 도입으로 은행권의 모바일인증서 사업자 확대 역시 ‘간편한 앱’ 전략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뉴 스타뱅킹의 핵심으로 자체 개발한 KB모바일인증서가 꼽힌다. 공동인증서를 대체하기 위한 KB모바일인증서는 ‘공공기관 전자서명 시범서비스’ 최종 사업자로 선정돼 ‘앱 인 앱’ 등 외부 확장이 유연하다는 장점이 있다. 모바일인증서로 KB금융그룹 계열사의 다른 앱에서 로그인이 가능하다. 인증서 하나로 카드, 증권, 보험 등 계열사 업무를 넘나들 수 있는 셈이다.   핀테크 업계 관계자는 “금융 앱 간소화는 업계에서 항상 고민하는 부분”이라며 “첫 계좌 개설 이후 은행 점포 방문 경험이 없는 10대들이 대다수인 것처럼 비대면 거래 활성화에 따라 간편한 모바일 앱 중요성이 갈수록 커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시중은행 핀테크 시중은행 관계자 토스뱅크 관계자 반면 인터넷전문은행

2021-10-21

"'2% 금리 통장' 매력적이네"…토스뱅크, 사전신청자만 50만명

    내달 출범을 앞둔 토스뱅크가 사전신청 사흘 만에 신청자 50만명을 돌파했다고 13일 밝혔다. '조건없는 연 2% 금리' 예금통장이 고객들에게 어필한 것으로 풀이된다.   토스뱅크에 따르면 지난 10일 사전신청 접수를 시작한 이후 하루도 되지 않아 30만명을 넘어섰고, 13일 오전 50만명을 돌파했다.     토스뱅크 관계자는 “빠른 사전신청 속도를 보면서 새로운 뱅킹 서비스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더 많은 고객을 1금융권으로 포용하며 고객에게 가장 편리하고 좋은 서비스를 차별 없이 제공한다는 토스뱅크의 방향성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토스뱅크는 수시 입출금 통장임에도 '조건 없는 연 2%' 금리를 제시한 토스뱅크통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상품을 두고 금융업계에서는 '상품운용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섞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다만 출범 전부터, 고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데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사전신청은 만 17세 이상 토스 사용자라면 누구나 토스 앱의 홈 화면 배너 또는 전체 탭의 ‘토스뱅크 사전신청' 페이지에서 진행할 수 있다. 사전신청자 대상 통장 개설과 체크카드 신청 등 서비스 오픈은 이달 하순부터 순차적으로 토스 앱 알림을 통해 진행될 예정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10월 첫째 주 정식 출범이 유력하다. 토스뱅크는 인터넷은행업계에서 후발주자인 만큼 얼마나 파격적인 혜택으로 무장한 금융서비스를 내놓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정훈 기자 kim.junghoon2@joongang.co.kr

2021-09-1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