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EU 반대에, 현대重·대우조선 합병 무산 가능성 커져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기업 결합 무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유럽연합(EU)이 두 기업의 합병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EU가 한국의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합병을 불허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준비 중이라고 11일 보도했다.   우리 기업끼리 합병하는 형태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조선 업체가 수주 영업을 하려면 각국 반독점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 때문에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의 합병도 EU를 비롯한 6개국의 기업결합 심사 통과가 필요하다. 현재 카자흐스탄, 중국, 싱가포르가 양사의 합병을 승인한 상태지만 한국과 일본, EU의 승인이 남아있다. 이 가운데 EU가 양사 합병에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최대 난관으로 지목된다.   EU가 합병을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고부가가치 선박인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시장의 독과점 우려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해 글로벌 LNG 운반선 대부분(87%)은 우리나라 조선사들이 수주했다. 특히 대우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만으로도 LNG 운반선 시장 점유율이 60%를 넘는다. EU는 합병한 회사가 LNG 선박 가격을 인상하면 유럽 선사들이 타격을 받을 수 있어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T는 “유럽에서 에너지 가격이 치솟는 가운데 LNG 운반선의 독과점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EU가 합병을 반대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로이터통신도 지난해 익명의 EU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EU가 불승인 판결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사장은 5일(현지 시간) 미국에서 열린 ‘CES 2022’ 언론 발표회에서 “심사가 진행 중이고 관련 당국에 우리 입장을 충실히 소명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결과를 전망하는 답변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다만 “원하든 원치 않든 조선산업은 이미 국가대항전의 양상으로 가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내부 경쟁이 아니라 (해외와) 해야 한다는 고민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병희 기자 yi.byeonghee@joongang.co.kr대우조선 현대중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양사 합병 운반선 시장

2022-01-11

정몽준 장남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대표이사 승진…'3세 경영 본격화'

    현대중공업지주 최대주주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지주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현대중공업지주와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의 3세 경영이 본격화됐다는 분석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책임 경영 체제 구축을 위한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측은 이번 인사에 대해 “1982년생인 정기선 사장은 현대중공업지주 경영지원실장을 맡아 계열사별 사업 전략 및 성장 기반 마련에 적극 노력해왔다”며 “사업 초기부터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이사를 맡아 사업의 안정화 및 성장 기반 마련에도 큰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 손동연 현대두산인프라코어 사장 등 4명을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조선, 에너지, 건설기계 등 3개 핵심 사업 부문에 부회장을 선임해 부문별 책임 경영 체제를 확립하는 한편, 계열회사 간 시너지 창출 및 기업가치 상승을 통해 주주 중심 경영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조선사업 부문은 가삼현‧한영석 부회장, 에너지사업 부문은 강달호 부회장, 건설기계사업 부문은 손동연 부회장 등이 주축이 돼 사업을 이끌게 됐다.     이번 인사에선 정기선 부사장의 승진을 포함해 안광헌 현대중공업 부사장, 이기동 현대글로벌서비스 부사장,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등 4명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수소, 암모니아, 연료전지 등 각 사업부문별 친환경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이를 기반으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적극 나서기 위해 사장 승진 인사도 함께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도 조선 사업 대표를 맡고 있는 이상균 사장은 현대중공업 공동대표에 내정돼 한영석 부회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게 됐다.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역시 강달호 부회장과 함께 공동 대표를 맡는다.     또한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에선 손동연 부회장이 기존 조영철 사장과 함께 공동대표로 내정됐으며, 현대두산인프라코는 조영철 사장과 오승현 부사장의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현대건설기계 대표이사에는 최철곤 부사장이 내정됐다.     이들은 임시주총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식 선임된다. 이창훈 기자 lee.changhun@joongang.co.kr

2021-10-1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