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증시이슈] GS건설, 2.08% 하락 마감…5일 연속 하락세

    GS건설 주가가 약 2% 하락 마감하면서 8개월여만에 최저가를 기록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GS건설은 이날 전일 종가 대비 2.08% 하락한 3만7650원에 장을 마쳤다.   GS건설 주가가 3만7000원대로 내려앉은 것은 지난 3월 10일(3만7050원) 이후 8개월여만에 처음이다. 이달 초 4만원대에서 등락을 보이다가 지난 11월 24일(4만100원)에서 23일(3만9550원) 3만원대로 내려앉은 뒤 5일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조영환 키움증권 연구원은 "GS건설의 주택 수주잔고 중 정비사업 물량이 약 60% 비중을 차지하는데 이는 타사 대비 많은 수준"이라며 "최근 정비사업 추진 단지가 늘면서 GS건설의 정비사업 수주 잔고의 매출화 속도도 점차 빨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특히 국내 부동산 시장에서 자이 브랜드 선호도가 높은 편이기 때문에 정비사업 수주에도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승준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GS건설 실적에서 주택건축부문이 전체의 70%를 차지하기 때문에 주택건축부문에서의 실적 방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올해 분양이 목표 대비 부진한 이유는 도시정비사업이 지연을 겪고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내년 상반기 분양 실적이 향후 실적 방향을 가늠하는데 매우 중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이니마, 모듈 등 신사업부문은 아직 사업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실적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주택건축부문에 비해 작고 의미 있는 실적이 나오려면 시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증시이슈 하락세 건설 연속 하락세 gs건설 실적 한강맨션 재건축사업 GS건설 주가 약세 한강맨션

2021-11-29

[증시이슈] 네오위즈 주가 17.53%↑…P2E·NFT 게임 기대

      네오위즈 주가가 17% 넘게 급등했다. NFT를 활용한 P2E 게임 출시에 대한 기대감으로 풀이된다.   29일 네오위즈 주가는 전일 대비 17.53%(4750원) 오른 3만18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날 네오위즈에 대해 올 4분기부터 실적 개선(턴어라운드)이 예상된다며 투자의견을 기존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했다. 목표주가는 3만4000원을 새로 제시했다.   앞서 네오위즈 자회사 게임온은 지난 12일 ‘엘리온’을 일본 시장에 출시했다. 자체 1인칭 슈팅(FPS) 게임인 ‘아바’는 비공개 테스트(CBT) 후 스팀에 연내 출시될 예정이다. 콘솔 기대작 ‘P의 거짓’도 내년 출시 예정이다.   이문종 신한금융투자 수석연구원은 “NFT가 적용된 P2E 게임 출시도 기대되는 부분”이라며 “네오위즈홀딩스의 자회사인 네오플라이는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완료했으며 2017년부터 블록체인 노드운영 및 기술개발에 힘써왔다”고 밝혔다.   네오플라이는 오는 2022년 1분기 블록체인 관련 플랫폼 ‘네오핀’을 정식 출시할 전망이다.   이 연구원은 “네오핀은 암호화폐 관련 금융서비스뿐 아니라 NFT, P2E, S2E 등을 제공하며, P2E모델 게임 서비스에 네오위즈의 참여가 예상된다”며 “네오플라이에서 블록체인 비즈니스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해왔던 만큼, 네오위즈 P2E 게임과의 연계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증시이슈 네오위즈 주가 네오위즈 주가 네오위즈 자회사 게임 기대

2021-11-29

[증시이슈] 현대백화점 ‘천장’ 무너지고 주가 낙폭 확대

    현대백화점 주가가 오후 들어 하락 폭을 키운 채 마감했다. 29일 코스피에서 현대백화점은 전 거래일보다 2600원(3.64%) 내린 6만89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오전 중 2%대 하락을 기록한 것과 비교해 오후에는 낙폭을 확대했다. 장중 최저 6만8600원까지 떨어졌다.     29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쯤 여의도 더 현대서울 3층 한 속옷 매장에서 천장 석고보드가 탈락해 떨어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매장 직원 3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백화점의 천장 붕괴 사고로 주가에 악재로 작용했다.    이날 현대백화점과 신세계, 호텔신라 등 백화점·면세점 관련주는 오전부터 일제히 하락 흐름을 보였다.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와 함께 위드 코로나 중단 가능성이 나오면서 주가가 움츠러들었다.    신세계는 전 거래일보다 4000원(1.82%) 하락한 21만5500원에 거래를 마쳤으며, 대구백화점도 3.10% 내린 채 장을 마감했다. 호텔신라도 전 거래일보다 2700원(3.60%) 내린 7만2200원에 하락 마감했다. 29일 코스피는 오미크론 공포에 위축되면서 전장보다 27.12포인트(0.92%) 하락한 2909.32에 장을 마쳤다. 코스닥도 1.35% 떨어졌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증시이슈 현대백화점 천장 현대백화점 주가 이날 현대백화점 주가 낙폭

2021-11-29

[증시이슈] 위메이드맥스 29% 급등…‘미르4’ 개발 자회사 편입 영향

        위메이드 자회사 위메이드맥스가 ‘미르4’ 개발사 위메이드넥스트를 자회사로 편입한다는 소식에 급등했다.   29일 오전 11시 기준 위메이드맥스는 전 거래일 대비 29.89%(1만2450원) 오른 5만4100원에 거래 중이다.   위메이드맥스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포괄적 주식 교환을 통해 미르4 개발사 위메이드넥스트를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의했다.   이번 포괄적 주식 교환으로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 미르4의 게임 개발 역량 강화 및 경영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위메이드넥스트는 서비스 1주년을 맞이하는 미르4 개발사로 현재 글로벌 170여 개국에서 미증유의 성공을 거두며, 블록체인 게임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선두주자다.   지난 9월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로 전환을 선언한 위메이드맥스는 계열사에서 개발하는 모든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선언한 바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맥스는 이제 대규모 M&A 플랫폼이 됐다”며 “이번 M&A를 기점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좋은 기업 인수·합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taeyoung@joongang.co.kr증시이슈 위메이드맥스 자회사 기준 위메이드맥스 개발사 위메이드넥스트 개발 자회사

2021-11-29

[증시이슈] 삼성엔지니어링, 2% 약세…2달만에 최저

    삼성엔지니어링의 주가가 2%대 약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전일 종가 마감 대비 2.27% 하락한 2만16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주가는 지난 24일 이후 3일간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다. 24일 2만3400원에 장을 마친 뒤 25일 2만2450원, 26일 2만2000원으로 떨어진 데 이어 29일에도 약세를 보이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와 자푸라 가스처리 패키지 1프로젝트 EPC(설계∙조달∙공사) 계약을 따냈지만 주가는하락 곡선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의 첫 셰일가스전 프로젝트에 발을 들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수도 리야드(Riyadh) 동쪽 400km에 위치한 자푸라(Jafurah) 셰일가스(Shale Gas) 전을 개발하는 사업의 일환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가스혼합물에서 황 화합물 등의 산성 가스와 불순물 등을 제거해 순도 높은 가스를 생산하는 가스처리시설 건설을 담당한다.   김승준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 주가 향방의 주요인은 수주"라며 "내년 발주 시장 분위기와 실제 삼성엔지니어링의 수주 결과가 주가의 방향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80달러에 육박하는 유가 수준에서 OPEC의 산유량 조절로 현재 수준의 유가가 유지될 전망"이라며 "내년에는 보르쥬4, 인도네시아 화학공장 등 13건 155억달러의 파이프라인이 대기하고 있으며 2023년에는 수소와 암모니아 관련 파이프라인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박지윤 기자 park.jiyoun@joongang.co.kr증시이슈 셰일가스전 프로젝트 가스처리시설 건설 자푸라 가스처리 삼성엔지니어링 주가하락 주가 약세

2021-11-29

[증시이슈] ‘홍콩’까지 온 오미크론에 여행·항공주 ‘파란불’

    여행·항공 관련주가 일제히 하락세다. 29일 오전 10시 20분 현재 코스피에서 제주항공은 전 거래일보다 1100원(6.11%) 내린 1만6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티웨이항공(-6.76%) 역시 6%대 하락하고 있다. 진에어(-3.78%)와 에어부산(-3.53%)도 3%대 내리고 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여행주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참좋은여행은 전 거래일보다 700원(5.88%) 하락한 1만1200원에 거래 중이다. 노랑풍선(-4.71%), 모두투어(-4.11%) 등도 4%대 내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로 각국이 빗장을 잠그면서 주가가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까지 오미크론 감염 사례가 확인된 국가는 최초로 발견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 보츠와나, 영국, 독일, 이탈리아, 체코, 오스트리아,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홍콩, 네덜란드, 덴마크, 캐나다 등 총 14개국이 됐다. 아프리카를 거쳐 북미와 아시아까지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라 각국은 잇따라 입국 제한 조치에 나서고 있다. 이스라엘은 지난 14일부터 14일 동안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유럽연합(EU) 27개 회원국은 지난 27일 아프리카 남부에서 오는 여행객 입국을 일시 제한하기로 합의했다. 영국과 미국 등도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등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했다.     우리나라도 전날(28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허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내국인 입국자는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10일간 시설에 격리해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증시이슈 오미크론 파란불 오미크론 감염 여행객 입국 내국인 입국자

2021-11-29

‘오픈 특수’ 효과 떨어졌나…디즈니플러스 일간사용자수 줄어

    디즈니플러스를 하루에 한 번도 찾지 않는 이용자가 늘고 있다. ‘오징어게임’과 ‘지옥’으로 흥행 연패에 도전하는 넷플릭스와 대조적이다.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지난 21일 기준 디즈니플러스의 일간 사용자수(DAU)는 39만9426명으로 출시일(59만3066명)과 비교해서 32.7% 감소했다.   넷플릭스와 비교하면 성적표는 더 초라해진다. 넷플릭스를 찾는 이용자들은 오리지널 시리즈 지옥을 선보인 이후 지속해서 늘고 있다. 지옥이 처음 공개된 19일 넷플릭스의 DAU는 350만700명을 기록했다. 하루 전(18일)보다 30만명 늘어났다. 콘텐트 공개 3일째인 21일에는 넷플릭스의 DAU가 395만5517명으로 증가했다. 지옥이 오징어게임에 이어 글로벌 흥행에 성공하면서 넷플릭스를 찾는 이용자들이 많아진 거다.   1인당 평균 사용시간도 넷플릭스가 디즈니플러스를 앞섰다.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넷플릭스 이용자의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약 3시간 11분이다. 웨이브(약 3시간 56분), 티빙(약 3시간 6분)과 비슷한 수준이다. 그러나 같은 기간 디즈니플러스의 1인당 평균 사용시간은 약 1시간 40분으로 넷플릭스보다 1시간 30분가량 적다. 심지어 쿠팡플레이(약 1시간 43분)에도 뒤진다.   디즈니플러스는 출시 이전부터 넷플릭스를 상대할 대항마로 여겨졌다. 국내 OTT 시장은 사실상 넷플릭스의 독주 체제였기 때문이다. 넷플릭스의 강점이 오리지널 콘텐트였던 만큼 마블, 스타워즈 등 막강한 오리지널 콘텐트를 보유한 디즈니플러스를 향한 기대가 컸다. 하지만 디즈니플러스는 어색한 자막과 불편한 조작 등으로 논란을 빚었다.   디즈니플러스가 출시된 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OTT업계 관계자는 “디즈니플러스가 국내 시장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준비하기에 앞서 시장에 진입한 면이 없지 않다”며 “넷플릭스도 국내 서비스를 처음 시작했을 때 여러 문제가 있었고, 이를 지속해서 해결해나간 만큼 디즈니플러스도 시간이 필요하지 않겠냐”고 답했다. 선모은 기자 seon.moeun@joongang.co.kr증시이슈 공급계약 셀트리온 이날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 3형제 공급계약 소식

2021-11-26

[증시이슈] 22만원 돌파한 카카오페이 "또 신고가 경신"…공매도 우려는 남아

    카카오페이가 코스피200 조기 편입에 힘입어 또 신고가를 썼다. 코스피200에 편입되면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ETF, 인덱스펀드 등 간접투자(패시브) 자금이 유입돼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다.   카카오페이는 26일 전 거래일 대비 2.77%(6000원) 오른 22만2500원에 장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이달 3일 상장 이후 최고가다. 장중 한때 12% 오른 24만3500원을 기록하며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공모가 9만원보다는 147.22%나 높은 수준이다.     특히 기관과 외국인의 매수세가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전날 기관은 397억원, 외국인은 227억원 사들였고, 이날도 기관만 556억원 순매수했다.   전날 카카오페이 주가는 종가 기준 처음으로 주당 20만원선을 돌파한 이후 4거래일 연속 강세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금융 대장주로 불렸던 KB금융을 제치고 시총 12위에 올랐다. 시가총액 29조67억원을 기록하며 카카오뱅크 시가총액(32조4059억원)도 바짝 뒤쫓았다.     다만 코스피200 지수 편입은 공매도 대상 종목이 되기 때문에 주가가 하락할 수 있는 불안 요소로도 꼽힌다. 공모가 대비 두 배 이상 주가가 오른 만큼 밸류에이션 부담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카카오뱅크와 크래프톤은 지난 9월 9일 코스피200 지수에 편입된 이후 공매도 세력의 타깃이 돼 주가가 하락한 바 있다.     최재원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12월 정기변경에 따른 공매도 가능 여부 변화가 일부 편출입 종목에 대한 변동성을 확대시킬 것으로 예상된다"며 "코스피200 지수 편입으로 일부 편입 종목들은 공매도 타깃이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대차잔고 비중이 높고 밸류에이션 부담이 높은 종목을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홍다원 기자 hong.dawon@joongang.co.kr증시이슈 카카오페이 돌파 전날 카카오페이 공매도 타깃 이후 공매도

2021-11-2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