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CES 2022 현장에서] 안마의자도 이젠 맞춤형…재활치료 영역도 넘본다

    그간 안마의자는 못하고 마사지사만 할 수 있는 일이 있었다. 고객 몸 상태에 맞춰 마사지 부위와 강도를 조절하는 일이다. 안마의자에도 몇 가지 코스가 설치돼 있지만, 코스를 선택하는 건 사용자 몫이었다.   바디프랜드는 이런 한계를 극복한 안마의자 ‘다빈치’를 CES 2022에서 선보였다. 다빈치는 사용자의 근육량·체지방률·BMI(체질량지수·체수분 등 7가지 정보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안마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또 측정한 정보는 안마의자 태블릿에 기록·저장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도 있다.     6일(현지시간) 찾은 바디프랜드 부스는 안마의자를 체험해보려는 관객들로 북적였다. 몸 상태를 먼저 체크한 뒤 피로를 푸는 데 적격인 안마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이날 다리 부분이 따로 움직이는 안마의자 ‘팬텀 로보’도 눈길을 끌었다. 재활치료 영역 도전을 위해 개발한 ‘콘셉트 안마의자’다. 기계가 대신 사람의 다리를 움직여주면서 재활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업체 관계자는 “연구개발비 약 50억원을 투자해 만든 미래형 헬스케어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문상덕 기자 mun.sangdeok@joongang.co.kr, 라스베이거스(미국)=김영은 기자 kim.yeongeun@joongang.co.krCES 2022 현장에서 로봇 안마의자 콘셉트 안마의자 안마의자 태블릿 재활치료 영역

2022-01-07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