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포켓몬고’가 돌아왔다…제2의 전성기 맞이한 이유가!

    지난 2017년 국내에 출시돼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포켓몬고’가 최근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한 모습이다. 지난 2월부터 시작된 포켓몬빵 열풍과 더불어 여러 유저 친화적 이벤트가 호평받은 영향 때문으로 분석된다.   포켓몬고는 포켓몬 관련 지적재산권(IP)을 가진 포켓몬 컴퍼니와 게임 회사 닌텐도, 나이언틱이 손잡고 만든 모바일 증강현실(AR) 게임이다. 스마트폰에 탑재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기능을 이용해 실제 길거리에서 포켓몬을 발견하고 수집하는 방식이다. 포켓몬고는 스마트폰 카메라가 비추는 실제 세계에 포켓몬 캐릭터를 합성해 띄워준다. 사용자는 스마트폰 화면에 나타난 포켓몬을 몬스터볼을 이용해 잡을 수 있다.   포켓몬고는 GPS를 기반으로 지역에 따라 수집할 수 있는 포켓몬이 달라져 유저들에게 더욱 높은 현실감을 제공해 왔다. 가령 물 속성 포켓몬은 강, 호수, 바다 등 물가에서만 잡을 수 있으며, 전기 포켓몬은 발전소나 공장 주변에서 나오는 식이다.   특히 포켓몬고는 2017년 1월 한국에 처음 출시될 당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추운 날씨에도 불구, 포켓몬을 잡기 위해 많은 유저가 도심 곳곳을 누빌 정도였다. 하지만 이후 느린 업데이트 속도와 코로나19 발생 등으로 인해 포켓몬고는 유저들의 관심에서 점차 멀어져만 갔다. AR 게임 특성상, 외부 활동이 요구되는데 코로나19로 인해 외부 활동에 제약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잊혀져간 포켓몬고가 부활하기 시작한 것은 올해 상반기부터다. 지난 2월 SPC삼립이 포켓몬빵을 재출시하면서 포켓몬 IP에 대한 유저들의 관심이 다시금 증가하기 시작했다.     실제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91만명에 그쳤던 올해 2월 포켓몬고의 월간 활성 이용자(MAU)는 3월 110만명, 4월 126만명, 5월 149만명, 6월 187만명 등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 7월에는 MAU 200만명을 돌파하며 국내 이용자 수 1위 게임으로 자리매김했다.   포켓몬빵 열풍과 더불어 유저 친화적인 업데이트 및 이벤트도 호평받고 있다. 포켓몬고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주요 랜드마크 상호작용 반경을 기존 40m에서 80m로 확대했다. 아울러 원거리에서 레이드 배틀을 즐길 수 있는 ‘리모트 레이드패스’라는 유료 아이템도 출시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엔데믹으로 전환되면서 여러 오프라인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다. 포켓몬고 개발사 나이언틱은 지난 7월 경기 고양시 일산호수공원에서 ‘커뮤니티 데이’를 개최했다.   지난 3월 처음 열린 나이언틱 커뮤니티 데이는 주민들이 각 지역 명소에 모여 함께 포켓몬고를 즐기며 탐험을 하도록 장려하는 행사다. 미국, 호주, 유럽, 동남아 등 세계 각지에서 열렸다.   당시 커뮤니티 데이 현장에는 나이언틱 브랜드 홍보대사가 방문해 선착순으로 선물을 증정했으며, 포켓몬고에서는 특정 포켓몬이 대량으로 등장했다. 오랜만에 열린 현장 이벤트라는 점에서 전국 각지에서 포켓몬고 유저들이 몰렸다.   아울러 나이언틱은 9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사파리 존 고양’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사파리 존 고양은 일산 호수공원에서 개최되며 한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사파리 존’ 이벤트다.   이번 행사 참가자들은 일산 호수공원과 고양 시내를 탐험하며 게임을 즐기고, 다양한 포켓몬을 만나며 사진 촬영을 위한 포토존도 체험할 수 있다. 행사를 기념해 고양시 지역에서는 ‘세꿀버리’, ‘무스틈니’, ‘플라베베(파란 꽃)’ 등을 비롯해 색이 다른 ‘안농(Y)’과 ‘슈쁘’를 만날 수 있다.   포켓몬고 오프라인 이벤트를 통한 경제 파급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나이언틱에 따르면 앞서 오프라인 행사를 연 영국 리버풀은 1620만 달러를, 스페인 세비야에서는 2240만 달러의 경제 효과를 창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최근 외부 활동이 증가하면서 포켓몬고를 즐기는 유저들도 다시 증가하는 추세”라며 “크게 부담 없는 과금과 직관적인 게임 방식 등도 대중성 확보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원태영 기자 won77@edaily.co.kr포켓몬고 전성기 포켓몬빵 열풍 포켓몬 컴퍼니 포켓몬 캐릭터

2022-09-06

'포켓몬빵' 열풍 올라탄다…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3 포켓몬 에디션' 출시

    삼성전자가 '갤럭시 Z 플립3 포켓몬 에디션'을 한정 판매한다. 가격은 기존 갤럭시 Z 플립3 출고가(125만4000원)보다 2만6000원가량 비싼 128만400원이다.   이번 패키지에는 갤럭시 Z 플립3와 피카츄 꼬리 모양 키링, 포켓몬 도감 디자인의 목걸이 형태 가죽 파우치, 몬스터볼 그립톡 등이 포함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25일 0시부터 자사 홈페이지와 갤럭시 캠퍼스 스토어, 11번가 등에서 이 제품을 판매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 '갤럭시 Z 플립3 포켓몬 에디션'과 같은 협업을 통해 소비자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Z 플립3' 출시 이후 40여 개 브랜드와 협업하며 다양한 디자인의 기기와 액세서리를 선보였다. 이번 제품 역시 포켓몬빵이 16년 만에 재출시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 캐릭터를 갤럭시 Z 플립3에 적용한 것이다.   한편 삼성전자뿐만 아니라 식음료·패션 기업도 포켓몬 열풍에 올라타고 있다. 롯데마트 장난감 전문 매장 토이저러스는 지난 14일 포켓몬스터 스낵 3종을 출시했다. BGF리테일은 CU가 포켓몬 홀로그램 스티커를 담은 냉동 간식을 멤버십 앱에서 예약 판매한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하림은 포켓몬스터의 인기 캐릭터 '피카츄', '꼬부기', '메타몽' 모양의 상품을 최근 사전 예약 판매했다. 선모은 기자 seon.moeun@joongang.co.kr삼성전자 갤럭시 포켓몬빵 열풍 포켓몬 에디션 포켓몬 열풍

2022-04-24

“벌써 350만개 팔았다”…포켓몬빵 덕에 SPC삼립 주가 ‘방긋’ [증시이슈]

      SPC삼립 주가가 3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월 재출시된 포켓몬빵이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지난 7일까지 300만개나 팔리는 등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품귀 현상까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14일 SPC삼립은 오전 10시 20분 기준 전 거래일보다 5.59% 오른 9만2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최근 3개월간 9만원대를 진입하지 못했던 상황에서 지난 3일 9만원대를 넘어서며 깜짝 반등세를 보였다. 지난 8일 8만5000원이었던 주가는 다시 올라 3거래일 만에 14.6% 상승했다.   지난달 24일 16년만에 재출시된 포켓몬빵은 2주 만에 판매량이 350만개를 돌파하며 상상 이상의 인기를 끌고 있다. 처음 출시됐을 당시 인기였던 ‘띠부띠부씰 모으기’가 다시 유행으로 돌아와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의 빵 구매가 끊이지 않고 있다. 현재 편의점, 대형마트, 온라인 몰에서 품절 행렬이 이어지고 있고 편의점 앞에서 배송 차량을 기다리는 ‘오픈런’을 시도하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다.   SPC삼립의 올해 실적 전망도 긍정적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SPC삼립의 올해 영업이익 전망치는 797억원으로 전년비 21.18% 늘어날 것으로 추정된다. 포켓몬빵 열풍이 언제까지 이어지느냐에 따라 SPC삼립의 주가 추이와 실적 전망치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유통업계는 포켓몬빵 열풍이 쉽게 꺼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일부 소비자들은 인기가 금방 시들해질 것이란 시각도 내놓고 있어 향후 상황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채영 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포켓몬빵 증시이슈 spc삼립 포켓몬빵 spc삼립 주가 포켓몬빵 열풍

2022-03-14

“띠부띠부씰 찾아 삼만리”…16년만에 돌아온 ‘포켓몬빵’ 불티

      “퇴근 후 매일 편의점을 돌았는데 다 품절이라 인터넷으로 주문했어요”   30대 직장인 이모씨는 며칠 전부터 편의점 투어를 다니고 있다. 어린 시절 빵 안에 들어있던 캐릭터 스티커인 ‘띠부띠부씰’을 모았던 추억이 담긴 ‘포켓몬빵’이 다시 돌아왔기 때문이다. 이모씨는 “재출시 소식을 듣자마자 집 앞 편의점과 회사 앞 편의점 몇 군데를 찾았지만 모두 동이 나서 결국 인터넷으로 대량 주문했다”고 말했다.   16년 만에 돌아온 포켓몬빵의 인기가 뜨겁다. 어린 시절을 추억하는 30·40대 직장인들뿐 아니라 빵을 처음 보는 10·20대 학생들까지 ‘포켓몬빵 찾기’에 나서고 있다. 일부 편의점에는 예약 구매 고객들이 몰리기도 하고, 매장 진열장 위에는 아르바이트생의 ‘호소문’까지 붙었다. 호소문에는 ‘빵을 꼬집고 뒤집어 보셔도 띠부띠부씰은 안보이니 자제해달라’는 내용이 적혔다고 전해진다.     ━   띠부띠부씰 151개→159개…제품가격은 3배↑      SPC삼립은 포켓몬빵 7종을 다시 출시한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1998년에 처음 등장한 포켓몬빵은 한 때 월평균 판매량이 500만개에 달하며 큰 인기를 끌었지만 2006년 단종됐던 바 있다. 당시 캐릭터가 하나도 겹치지 않게 스티커를 모두 모으는 것이 유행처럼 번져 진열대 위의 빵 봉지를 구겨가며 스티커를 들여다보거나 빵은 버리고 스티커만 가지려는 어린이들이 늘어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포켓몬빵은 출시 당시 모습 그대로지만 달라진 점도 있다. 과거 151개였던 띠부띠부씰이 159개로 늘었고, 당시 500원이였던 제품 가격이 1500원으로 올랐다. 스티커를 모으기가 전보다 더 까다로워졌고 가격도 3배 올랐지만 포켓몬빵의 인기는 여전히 뜨겁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재고가 남아있는 매장 위치가 공유되기도 하고, 7종 제품을 모두 먹어봤다는 후기도 넘쳐난다. 유명인들의 후기도 전해지고 있다. 지난 27일 방탄소년단 멤버 RM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포켓몬빵 구매 인증 후기를 남겨 화제가 됐다.       유통업계는 포켓몬빵 열풍이 다시 재현되고 있다고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자) 사이에서 레트로 열풍이 불고 있는 상황에서 포켓몬빵은 이 트렌드에 딱 맞는 아이템”이라고 말했다. 이어 “단순한 빵이 아닌 ‘띠부띠부씰 모으기’라는 재밌는 요소도 들어가 있어 빵을 과거부터 알고 있었던 어른뿐 아니라 처음 접하는 아이들까지도 구매에 뛰어들 수 있어 인기가 쉽게 꺼지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채영 기자 kim.chaeyoung1@joongang.co.kr포켓몬빵 편의점 포켓몬빵 구매 포켓몬빵 열풍 포켓몬빵 7종

2022-03-0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