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당신의 내일을 위한 경제뉴스 - 이코노미스트

Home > >

‘가짜뉴스’로 두 번 상한가 친 램테크놀러지 어떤 회사길래

    ‘가짜뉴스’로 회사 주식가격이 오르자 이를 틈타 보유지분 전량을 팔아치운 대주주가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주에만 두 번이나 상한가를 친 램테크놀러지와 해당 회사 김홍달 부사장에 대한 얘기다.    26일 코스닥 시장에서 램테크놀러지는 전 거래일 대비 16.18% 내린 8080원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지난 22일 장중 29.97%, 23일 29.92%씩 각각 올랐다.    주가가 급등한 건 22일 일부 언론에 배포된 ‘가짜 보도자료’ 때문이다. 램테크놀러지가 ‘초고순도 불화수소 기술을 개발하고 특허를 취득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개인투자자의 시선이 쏠렸고, 그 여파로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당일부터 2거래일 연속 장중 가격제한폭까지 치솟았다.     램테크놀러지 주가가 상한가를 친 사이 해당 기업의 김홍달 기술사업부장(부사장)은 자신이 보유한 회사 주식을 전량 처분했다. 22일 3만주(주당 8890원), 23일에 4만1255주(주당 1만1550원)를 각각 팔았는데, 총 매도 규모가 7억4300만원에 달한다.   램테크놀러지 측은 김 부사장이 주식을 다 처분하고 난 23일에야 문제의 보도자료가 허위라는 해명자료를 냈다. 이에 장중 상한가를 쳤던 램테크놀러지 주가는 곧장 하락 반전돼 전 거래일 대비 16.65% 내린 7410원에 마감했다. 이후에도 램테크놀러지는 24일 29.96% 상승, 26일 16.18% 하락 등 혼조세를 거듭했다.   가짜뉴스 배포, 대주주 지분매각 등 잇따른 논란에 주가 조작 의혹까지 불거지자, 이제 투자자들의 관심은 램테크놀러지가 어떤 기업인지에 쏠리고 있다.   램테크놀러지는 지난 2001년 설립된 화학소재 제조업체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와 반도체용 세정액, 식각·박리액 등을 생산하고 있다. 세정액은 반도체 장비에 흡착된 미세 먼지를 제거하기 위한 것이고, 박리액은 디스플레이나 반도체 웨이퍼 위에 회로를 형성하기 위해 바르는 감광 물질 잔류분을 제거하는 특수 용제를 뜻한다.   램테크놀러지는 2003년 박리액 양산을 시작한 이후 2007년 식각액, 2010년 OLED 마스크 세정액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왔다.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121억 원, 영업이익은 12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9%, 71.8% 증가했다.    문제가 된 ‘가짜 보도자료’에 등장한 초고순도 불화수소는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의 핵심 원료다. 현재 초고순도 불화수소 생산은 전 세계에서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데, 해당 보도자료가 사실이라면 램테크놀러지는 일본의 기술력을 뛰어넘은 것이 된다. 이와 관련해 램테크놀러지는 “해당 보도자료를 배포한 바 없다”며 “이번 자료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가짜뉴스 하락 가짜뉴스 해명 가짜뉴스 소동 가짜뉴스 논란

2021-11-26

[개장시황] 삼성전자 3거래일째 하락, 카카오페이도 0.92%↓

    25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보다 7.23포인트(0.24%) 내린 2973.04에 장을 출발했다. 장 초반 상승 전환하기도 했지만, 다시 하락으로 등을 돌렸다. 9시 15분 현재 기준 투자자별로 기관은 914억원 팔아치우고 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16억원, 477억원 순매수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파란불을 켰다. 삼성전자는 3거래일째 내림세다. 전 거래일보다 100원(0.14%) 떨어진 7만3600원에 거래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전날과 같은 가격인 11만7500원을 기록 중이다. 코스피200 편입 이슈에 전 거래일 18% 급등한 카카오페이는 이날 소폭 내리고 있다. 전날보다 2000원(0.92%) 하락한 21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삼성바이오로직스(0.24%), 삼성SDI(0.28%) 등은 상승세를 탔다.     상승 출발한 코스닥 지수는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날 같은 시간 전날보다 2.41포인트(0.24%) 상승한 1018.07을 기록하고 있다. 투자자별로는 개인의 매수세가 두드러진다. 개인이 418억원어치 사들이고 있는 가운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35억원, 49억원 순매도 중이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도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위드 코로나 이후 확진자 증가세에 주목받고 있는 대표적인 진단키트주 씨젠은 6.25% 오르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1.07%), 셀트리온제약(1.72%), 엘앤에프(1.58%)도 1%대 상승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0.10%), SK머티리얼즈(-2.15%), 에이치엘비(-1.29%) 등은 하락세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삼성전자 카카오페이도 3거래일째 하락 코스피 지수 코스닥 지수

2021-11-26

[개장시황] 삼성전자 4거래일째 상승, SK하이닉스도 2%대↑

    24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2997.33)보다 9.01포인트(0.30%) 상승한 3006.34에 장을 출발해 소폭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9시 10분 기준으로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517억원, 912억원 사들이고 있다. 기관은 1416억원대 순매도세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상승세다.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보다 700원(0.93%) 오른 7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4거래일째 오르고 있다. SK하이닉스 역시 전일보다 2500원(2.10%) 상승한 12만1500원을 기록 중이다. 카카오(0.40%), LG화학(0.27%), 현대차(0.23%) 등도 소폭 오르고 있다. 전날 하락 폭을 만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날 코스피 시가총액 10개 상위 종목 중 삼성전자를 제외한 종목이 모두 하락했다. 이날도 삼성바이오로직스(-0.35%), 삼성SDI(-0.68%) 등은 약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닥 지수도 상승세다. 이날 같은 시간 전 거래일보다 6.79포인트(0.67%) 오른 1020.51을 기록하고 있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11억원, 79억원 순매수 중이다. 개인은 73억원어치 팔아치우고 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도 상승세가 두드러진다. 시총 10개 종목 중 에코프로비엠(-0.64%)을 제외하고 모두 오르고 있다. 전 거래일 하락 마감한 셀트리온헬스케어(2.25%)와 셀트리온제약(1.24%)도 이날은 1%대 이상 상승하고 있다. 펄어비스(0.31%), 엘앤에프(0.83%), 카카오게임즈(0.41%) 등도 소폭 오름세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a.co.kr개장시황 삼성전자 거래일째 4거래일째 상승 거래일 코스피 거래일 하락

2021-11-24

[개장시황] 제이콘텐트리, 3거래일째 하락…오늘 시작은 4%대 ↓

    23일 코스피 지수는 전일보다 0.09포인트 내린 3013.16에 개장해 하락 폭을 확대하고 있다. 9시 15분 기준으로 개인과 기관이 각각 115억원, 1455억원 팔아 치우고 있다. 외국인은 1566억원 순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은 대부분 내리고 있다.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전날 각각 5%, 7% 오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하루 만에 약세로 전환했다. 삼성전자는 전일과 같은 가격인 7만4900원에 거래되고 있고, SK하이닉스는 전 거래일보다 1000원(0.84%) 내린 11만8500원을 기록 중이다. 카카오(-1.56%), LG화학(-1.18%), 삼성SDI(-1.21%) 등도 1%대 떨어지고 있다.    코스닥 지수도 하락세다. 이날 같은 시간 전 거래일보다 7.43포인트(0.72%) 내린 1024.88을 기록하고 있다. 투자자별로는 기관의 매도세가 지수 하락을 이끌고 있다. 기관은 466억원어치 순매도 중이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62억원, 246억원 사들이고 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도 하락세가 두드러진다. 셀트리온헬스케어(-4.24%)와 셀트리온제약(-4.35%)이 4% 넘게 빠지고 있다. 위메이드(-2.91%), CJ ENM(-2.35%), 펄어비스(-1.45%) 등도 하락세다.     지난 22일 코스닥에 입성한 알비더블유는 전 거래일보다 250원(0.64%) 오른 3만9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알비더블유는 시초가는 공모가(2만1400원)의 두 배로 결정돼 4만2800원에서 출발했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흥행에 한때 주가 상승 기대감을 모았던 제이콘텐트리는 같은 시간 전일보다 2800원(-4.31%) 하락한 6만22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정지원 기자 jung.jeewon1@joongang.co.kr개장시황 제이콘텐트 하락 지수 하락 코스닥 지수 한때 주가

2021-11-23

[증시이슈] 은행주 '수난시대'…가계대출 규제 발표 후 10% 급락

    4대 금융지주 주가 하락이 멈추지 않고 있다. 금융지주는 연말이면 호실적과 고배당 매력이 부각되며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지만, 올해는 금융당국의 강력한 가계대출 규제로 주가가 힘을 쓰지 못하는 모습이다.     1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1시 기준으로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거래일보다 2.96%, 하나금융지주는 0.47%, 신한지주는 0.27%, KB금융은 0.18% 하락한 상황이다.     4대 금융지주는 지난달 26일부터 하락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26일에는 가계부채 급증을 막기 위해 금융당국의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조기 시행 발표가 있었다.     하나금융의 경우 종가 기준으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8일까지 10.98%, 신한지주는 8.7%, KB금융은 5.58% 떨어졌다. 우리금융지주는 민영화 이슈 등 영향에 1.5% 오르며 선방했다.     국내 금융지주의 주가 하락은 가계부채 규제가 원인으로 분석된다. 현재 은행권은 당국의 가계부채 총량규제(6%)로 가산금리와 우대금리를 조정하며 대출금리를 높이고 있다. 전세대출과 신용대출 한도를 조정해 대출 증가율을 줄이는 중이다.     특히 당국의 규제에 따라 각 은행은 내년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를 4~5%로 잡아야 한다. 아울러 강화된 DSR 적용으로 내년 1월부터 총대출액이 2억원을 넘으면 DSR 40%를 적용하고, 7월에는 1억원으로 한도를 조정한다.       이용우 기자 lee.yongwoo1@joongang.co.kr증시이슈 가계대출 은행주 하락 내년 가계대출 규제 은행

2021-11-19

[마감시황] 셀트리온, 기관투자자 매도세에 4% 하락 마감

    17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4.79포인트(1.16%) 내린 2962.4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코스피 시장에서는 기관이 8326억원을 순매도하며 지수 하락을 이끌었다.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7606억원, 254억원을 순매수했다.   코스피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0.84% 내린 7만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2.52%), 카카오(-1.96%), SK하이닉스(-1.34%)도 하락했다.   셀트리온은 기관 매도세에 4.37% 하락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기관은 셀트리온을 각각 200억원(9만661주)어치 순매도했다. 외국인도 4억원(1823주)어치를 순매도했다. 크래프톤(3.66%)은 최근 출시한 신작 게임 ‘배틀그라운드:뉴스테이트’의 장기 흥행 기대감에 상승 마감했다. 엔씨소프트(2.86%), 카카오페이(2.70%)는 상승했다.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20포인트(0.41%) 내린 1031.26으로 마감했다. 투자자별로 개인과 기관이 각각 1331억원, 179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179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영상 기획 및 제작기업 위지윅스튜디오는 7.03% 오르며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위지윅스튜디오 주가 강세는 자회사 엔피가 지난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1 K-박람회’에 참가해 XR(확장기술)를 선보이면서 메타버스 관련주로 떠오른 것이 배경이다.   에스엠(5.13%)은 메타버스와 NFT(Non-Fungible Token, 대체불가능토큰) 사업 진출 기대에 상승했다. 에스엠이 향후 메타버스 콘텐트 제작, NFT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5.53%), 셀트리온헬스케어(-4.64%), 에이치엘비(-3.04%), 알테오젠(-1.27%) 등 코스닥 제약주는 하락 마감했다.  강필수 기자 kang.pilsoo@joongang.co.kr마감시황 삼성 기관투자자 셀트리온 기관투자자 하락 마감 기관 매도세

2021-11-17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