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코노미스트 -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 이코노미스트

Home > >

삼성전자,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 사업장' 만든다

      삼성전자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삼성전자 화성캠퍼스DSR타워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최완우 삼성전자 DS부문 인사팀장 겸 사회공헌단장 부사장, 조양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삼성전자가 설립하는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은 제과제조 사업으로 2023년 상반기에 문을 열 예정이다. 이곳에서 생산하는 제품은 삼성전자 국내사업장 임직원용으로 공급된다.   삼성전자는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력해 중증장애인을 중심으로 채용하고, 2~3개월간의 직무 적응 훈련과정을 진행해 자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중증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를 지속 발굴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확대하며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의 사업영역을 넓힐 예정이다.   조양현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은 “전 세계 글로벌 초일류기업인 삼성전자가 코로나 19 위기 속에서도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을 추진하는 것에 감사드리며, 자회사형 표준사업장의 성공적인 설립과 운영을 위해 공단의 모든 자원과 역량을 동원하여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완우 삼성전자 부사장은 “공단의 지원에 감사드린다”며 “장애인들이 자신의 가능성을 발굴하고 당당한 사회 구성원으로서 기여하는 자립의 기반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병희 기자 leoybh@edaily.co.kr삼성전자 자회사형 자회사형 표준사업장 자회사형 장애인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2022-11-2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